[MONEYGROUND 디지털뉴스팀] 자취를 꿈꾸는 대학생 K 씨는 수도권 오피스텔을 알아보다가 깜짝 놀랐다. 약속한 듯이 딱 99실만 짓는 오피스텔이 서울과 인천 등 수도권 지역에 집중적으로 존재했기 때문이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점점 많아지고 있는 99실 오피스텔, 그 배경에는 무엇이 존재할까?




99실까지 규제를 피할 수 있어
100실부터 전매 제한 규제받아

성동구의 ‘퀀텀뷰’는 서울 성동구 장안동에 위치하고 장안평역과 2분 거리인 ‘역세권’이자 젊은 층이 주로 선호하는 복층형 오피스텔 구조이다. 전 세대가 복층형이고 중랑천 뷰와 천호대로 조망권을 가지고 편리한 복합시설이 있어서 인기를 끌고 있다. 이 오피스텔의 특이점은 99실까지 존재한다는 것이다. 이곳뿐만 아니라 강동구 ‘엘리아트 강동’, 양천구 ‘더넥스트 목동’ 등 점점 더 많은 오피스텔들이 딱 99실만 지어서 분양하고 있다.

이들이 이렇게 99실만 짓는 이유는 무엇일까? 바로 100실부터 전매 제한 규정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전매제한제도란 분양에 당첨이 되어 입주자로 선정되면 주택마다 정해진 전매 제한 기간이 지나기 전에는 그 주택 또는 지위를 전매하는 행위를 할 수 없도록 하는 것이다.


전매 제한이란 투기 목적으로 주택을 구입하는 것을 막기 위해 주택이나 그 주택의 입주자로 선정된 지위 등을 일정 기간 동안 다시 팔 수 없도록 하는 제도이다즉 이 제도를 때문에 구입한 부동산을 단기적 이익을 목적으로 다시 팔 수 없는 것이다건축물 분양법 시행령에 의하면 조정 대상 지역이나 투기과열 지역에서 분양하는 100실 이상의 오피스텔은 소유권이전등기일까지 전매할 수 없는 상황이다.


오피스텔 시장 흐름 안 좋아
미분양 리스크를 낮추려 하는 선택

문제는 건설사가 이런 규제를 무시할 수 없는 실정에 처해있다는 점이다. 현재 오피스텔 분양 시장의 흐름이 안 좋기 때문이다. 올해 수도권에서 분양한 오피스텔들은 대체적으로 처참한 성적을 기록했다. 심지어 수도권 일부 오피스텔의 분양 경쟁률은 1을 넘기지도 못했는데, 고양 원흥베네하임3차는 0.03 대 1, 오산 청광플러스원은 0.04 대 1을 찍었다.

이런 실패 속에서 건설사들은 안정성을 위해 가급적 99실 오피스텔을 추구하게 됐다. 더 많이 지어서 분양 수익을 올리려는 욕심보다는, 미분양 되는 리스크로 인한 손실은 막겠다는 입장이다. 그래서인지 요즘 오피스텔의 홍보 문구는 ‘전매 제한 無’라는 카피를 적극적으로 내세우고 있다.


최근 99실 오피스텔이 더욱 급부상해
정부의 6.17 부동산 정책이 결정적

기존 건축물 분양법 시행령에는 2008년부터 100실 이상 오피스텔은 전매 제한하는 규정이 존재했다. 과거에는 투기과열지구에서 분양하는 오피스텔에 대해서만 적용했다. 하지만 작년에 정부가 발표했던 6.17 부동산 정책 때문에 99실 오피스텔이 우후죽순 나타나게 됐다.

정부는 2018년부터 투기과열지구뿐만 아니라 조정 대상 지역에서 분양하는 100실 이상 오피스텔에도 전매 제한 규제를 적용했다. 이로 인해 파주, 동두천, 김포 등을 제외한 대부분 수도권 지역은 조정 대상 지역으로 분류됐다. 이렇게 되자 99실 오피스텔이 수도권 전역으로 퍼져 나가게 된 것이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주거공간을 구하기 힘든 혼란 속에서 더 혼란스러운 규제이다, 자취방 구하기도 힘들겠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건설사들이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오피스텔이 필요한 수요자들을 노리며 99실 오피스텔을 짓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오피스텔, 도시형생활주택, 생활형 숙박시설 등 거주지의 형태가 다양화되고 있기 때문에 수요자는 신중한 고르기가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우후죽순 늘어나는 99실 오피스텔 속에서 실속 있는 주거공간 마련이 이뤄져야 할 것이다. 또한 정부 차원에서 규제를 할 경우 규제를 피해 가려는 시장 흐름이 존재하기 때문에 너무 깊이 개입할 것을 지양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