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턴도 연 5천 받는다는데…국내 게임업계 연봉 이렇습니다

[MONEYGROUND 디지털뉴스팀] 유명 게임 바람의 나라, 메이플 스토리, 카트라이더 등으로 알려진 넥슨이 연봉 5,000만 원에 해당하는 월 급여를 제공하는 조건으로 인턴사원을 모집해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이번 공고는 세 자릿수의 대규모 모집으로, 인재라고 판단되면 인원 제한과 상관없이 모두 채용할 계획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그렇다면 인력 부족으로 인해 일명 ‘인재 모시기’ 경쟁에 들어선 게임 회사의 연봉은 어떠한지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자.

복지 혜택 제공
정직원 전환 가능성

넥슨이 올해 하반기 진행하는 채용형 인턴십 ‘넥토리얼’의 모집 대상은 게임과 게임산업에 관심이 있는 기졸업자 혹은 내년 2월 졸업예정자로 인턴 기간 중 일과시간을 모두 채우는 ‘풀타임 근무’가 가능한 인원이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다.

선발된 인턴들은 신입 초봉 5,000만 원에 해당하는 월 급여를 제공받으며, 그 외에도 넥슨 캐시(게임머니), 동호회 활동비, 자기계발비, 사내 식당 및 카페 포인트, 기념일과 경조사 지원 등의 복지 혜택을 정직원과 동일한 수준으로 누릴 수 있다. 또 근무기간 동안 능력과 자질이 검증된 인재는 별도 인원 제한 없이 모두 정직원으로 전환된다.

게임 업계 상위 5곳,
평균 연봉 1억 웃돌아

본래 게임 업계는 열약한 근무환경과 박봉으로 인해 인재를 끌어들이는 것에 어려움을 겪었다. 거기에 ‘크런치 모드(게임 등 소프트웨어 개발 업계에서 마감을 앞두고 수면, 영양 섭취, 위생, 기타 사회활동 등을 희생하며 장시간 업무를 지속하는 것)’라는 관행 때문에 게임 개발이 완성될 때까지 자신의 생활도 잃고 ‘열정’만 앞세운 채 긴 시간을 버티며 일을 해야만 했다.

하지만 근무 환경이 개선되고 최근 게임 업계의 호황이 계속 이어지면서 게임 회사도 많은 변화를 거쳤다. 근무 시간이 긴 만큼 대기업 못지않은 복지가 제공됐고, 국내 게임 업계의 상위 5위에 들어가는 회사들은 평균 연봉 1억을 웃돌고 있다.

1위는 카카오게임즈
평균 급여액 8,500만 원

그렇다면 국내 게임회사 중 가장 높은 연봉을 지급하는 회사는 어디일까? 국내 증시에 상장된 게임회사 중 올해 상반기 직원 급여가 가장 많았던 회사는 게임 ‘오딘’으로 대박 난 카카오게임즈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과 각 회사 반기 보고서에 따르면 카카오게임즈(직원 수 363명)의 상반기 직원 1인의 평균 급여액은 8,500만 원으로 집계됐다. 성별로는 남성 8,800만 원, 여성 7,800만 원이다. 카카오게임즈 직원들은 평균적으로 3년 4개월을 근속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위는 엔씨소프트(직원 수 4,355명)였다직원 한 명당 6,300만 원의 급여가 상반기에 지급됐다. 3위는 배틀그라운드를 만들며 최근 상장한 크래프톤(직원 수 1,305)으로직원 한 사람에 상반기 평균 5,900만 원의 급여가 나갔다. 4위는 붉은 사막을 만든 펄어비스(직원 수 738)직원 1인 평균 급여액이 상반기 5,412만 9,000원이었다.

6위는 ‘쿠키런’ 만든
데브시스터즈

5위는 넥슨이었다. 넥슨은 일본 증시에 상장돼 있는 탓에 직원 급여가 나오지 않지만, 국내 증시에 상장된 계열사 넥슨지티(직원수 168명)는 연간 8억3639만 원을 급여 총액으로 잡고 있다. 상반기 직원 1명당 평균 급여액은 4,863만 원으로, 넥슨지티 직원들은 평균적으로 5년 7개월을 이 회사에서 일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6위는 ‘쿠키런킹덤’으로 호성적을 거둔 데브시스터즈(직원 수 185명)상반기 직원 1인 평균 급여액이 4,080만 원으로 조사됐다이 외에도 컴투스(1인 평균 3,574만 원), 게임빌(1인 평균 3,142만 원), 위메이드(1인 평균 2,900만 원)가 그 뒤를 이었다.

성과 좋았던 게임 회사,
직원들에 보상 지급

IT 인재 채용을 위한 경쟁이 점점 치열해질 것이기 때문에, 향후 게임 업체들의 인건비 지출은 갈수록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게임 시장 트렌드 역시 많은 인원이 장시간 개발하는 대작 MMORPG 위주이다.

업계 관계자는 “직원 평균 급여는 직군과 업무 등에 따라 천차만별이기 때문에 정량 분석하기는 어렵지만, 업계의 흐름을 보여준다는 점에서는 의미가 있을 것”이라며 “지난해 성과가 좋았던 게임사들은 상반기 보상 등을 직원들에 지급하면서 평균 급여도 올랐고, 그러지 못했던 게임사의 직원 급여는 상대적으로 낮았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