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상위 2% 자산 늘어날 때, 하위층 자산은 이렇게 처참했다는데…

[MONEYGROUND 디지털뉴스팀] 부동산 자산 기준 상위 2% 가구와 그 외 가구 간의 격차가 최근 몇 년간 급격히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민간 연구기관 LAB2050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상위 2% 평균 부동산 자산은 2017년 25억 2,100만 원에서 3년 만에 5억 5,00만 원으로 22% 늘어난 반면, 부동산 자산 기준 하위 30%는 900만 원이었던 평균 자산이 0원으로 오히려 감소하는 양상을 보였다. 그렇다면 부동산 자산 상위 2%를 정의하는 기준은 무엇인지, 하위 계층과 급격하게 격차가 벌어진 이유는 무엇인지 알아보자.

연합뉴스

상위 2% 부동산 자산
평균 30억 7,600만 원

최근 LAB2050은 통계청의 가계금융복지조사 원본 데이터를 토대로 부동산 자산을 따져 계층을 나눈 뒤 각각의 특징을 분석했다그에 따르면 상위 2% 부동산 부자는 수도권 40평 이상 자가 아파트에 거주하며 연평균 1억 원을 버는 대졸 이상 학력의 60대 남성으로 정의된다평균 부동산 자산으로는 지난해 3월 기준으로 약 30 7,600만 원이다이들의 부동산 자산을 모두 합하면 전체 가구가 소유한 자산의 19.25%에 해당한다.
 
반면 부동산 하위 30%는 지방 15~26평 아파트에 월세로 거주하며 연평균 3,700만 원을 버는 고졸 60대 남성으로 정의된다이들의 평균 부동산 자산은 0으로상위 2%와 하위 30% 가구의 부동산 자산 격차는 점점 벌어지고 있다. 또 전체 가구 평균 부동산 자산은 2017년 2억 7,800만 원에서 지난해 3억 2,000만 원으로 15% 증가했는데상승분의 대부분을 상위 계층이 독식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안겼다.

뉴스1
뉴스1

부동산 격차 커지는 이유는
급속도로 상승한 집값 때문

부동산 부자들과 하위 계층은 소득 수준과 최종 학력 등에서도 큰 차이를 보였다2019년 부동산 상위 2%의 연평균 근로소득은 3,373만 원으로 전체 소득(9,422만 원) 35.7%를 차지했다평균 임대 소득은 2,035만 원으로 하위 30%의 4만 원보다 508배 많았다동시에 상위 2% 가운데 대학원 출신은 27%였고, 4년제 대학 졸업은 41%였다고등학교 졸업이 과반인 하위 30%와는 대조적이다.

이투데이

이렇게 큰 수치 변화를 보이는 이유는 최근 몇 년 동안 급격하게 상승한 부동산 가격 때문이다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7월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11억 930만 원으로 한 달 만에 무려 1억 8,117만 원이나 폭등했다작년 1년간 상승액의 3배에 달하는 역대 최고치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집값과 임대료 크게 상승
무주택자 부담 증가

전국 주택 가격 역시 작년 말 대비 5.98%, 1년 전 대비 8.81%나 올랐다또 지난 3월 기준 한국부동산원의 소득대비 주택가격비율(PIR)지수는 17.8을 기록했다. 중위 가구가 17 8개월 동안 월급을 한 푼도 쓰지 않고 모아야 서울에서 중위가격의 주택을 살 수 있다는 의미다부동산 차액과 임대 수익으로 교육비 지출에 많은 비용을 쓰기 때문에엘리트 집단이 되기에도 유리하다.


 
또 부동산 대물림 현상까지 발생하면서계층 간의 격차는 젊은 세대에서 가장 크게 나타났다지난해 기준 20대 가구주 중 상위 2%는 전체 20대가 보유한 부동산 자산의 41.17%를 소유했다반면 하위 30%의 부동산 자산은 0%에 수렴했다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최근 소득 대비 집값과 임대료가 모두 크게 올라 무주택자의 부담은 더욱 늘었다 “집 없는 이들의 설움이 그만큼 커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MBC

2분기 시장 전반적 회복
재난지원금 기저효과 발생

이뿐만 아니라 최하위 소득 계층은 정부의 지원금이 큰 폭으로 줄면서 전체 소득이 3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쪼그라들었다. 지난 19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 2분기 가계동향조사 결과를 살펴보면올해 2분기 소득 하위 20%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96만 6,000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6.3% 쪼그라들었다전체 분기 기준으로는 2018 4분기(-21.3%) 이후 소득 감소 폭이 가장 컸다.
 
최하위 소득 계층은 근로·사업·재산소득 등이 모두 증가했음에도 지난해 지급된 재난지원금으로 인한 정부의 지원금이 큰 폭으로 줄면서 전체 소득이 3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그러나 최상위 소득계층은 임금·상여금 상승 등의 영향으로 유일하게 근로소득이 증가했다.
 
정동명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2분기 시장은 전반적으로 회복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작년 5월 지급된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한 기저효과가 크게 작용해서 공적이전소득 감소가 하위 분위에 큰 영향을 미쳐 소득 격차가 커졌다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