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브래드피트’라 불리던 배우가 갑자기 활동 중단한 이유

브래드 피트 닮은 꼴로
데뷔 후 승승장구하던
김홍표가 돌연 모습을 감춘 이유

좋아하던 배우가 갑자기 활동을 멈춰 행방을 찾는 팬들을 종종 볼 수 있다.

스포트라이트를 한창 받고 있거나, 데뷔한지 얼마 지나지 않았을 경우 더욱 궁금해지기 마련이다.

배우 김홍표 역시 24살의 젊은 나이에 인기 드라마에 출연하며 큰 사랑을 받기 시작한 시점에 자취를 감췄다.

시간이 지나고 그에게 그럴 수밖에 없었던 안타까운 사연이 있었다는 것이 밝혀졌다.

배우 김홍표는 1974년생으로 1995년 SBS 공채 탤런트 발탁해 LA아리랑, 도시남녀 등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했다.

그리고 데뷔 1년 만에 SBS 드라마 <임꺽정>이라는 대작에 ‘황천왕동’역으로 출연하며 탄탄대로를 걷게 됐다.

180cm의 기럭지에 장발의 헤어스타일과 굵직한 이목구비, 화사한 미소가 브래드 피트와 비슷해 드라마 흥행과 함께 ‘브래드 홍표‘라는 별명을 얻으며 대중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김홍표는 <임꺽정> 출연 도중 급하게 대본을 바꾸고 화살에 맞아 죽는 장면을 마지막으로 하차를 할 수밖에 없었다.

그가 큰 교통사고를 당해 7번의 전신마취를 하는 대수술 받아야 했기 때문이었다.

조수석에 탑승해 자고 있던 그는 맞은편 차와 정면충돌하며 심각한 부상을 입었고 여러 차례의 수술을 위해 장기간 입원을 해야만 했다.

한 방송에 출연한 김홍표는 사고 후 대중에게 잊혀 슬럼프에 빠져 극단적 선택을 생각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방송계에서 ‘김홍표가 재기를 못 할 것이다’라는 소문이 돌면서 우울증과 조울증, 강박증, 대인기피증 등이 심해져 마음고생이 심했다고 한다.

<임꺽정> 종영 후 <신비의 거울 속으로> 등 화제 드라마에도 캐스팅이 될 정도로 한때 ‘캐스팅 0순위’였던 그는 한순간에 나락으로 떨어진 기분이었다고 밝혔다.

출처 : Instagram@kimhongpyo74

시간이 지나고 몸과 마음의 건강을 되찾은 김홍표는 현재 연극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극단에서 대선배이지만 자신보다 어린 동료들과 연기를 매개로 자유롭게 소통하고 있는 그는 진심으로 임하고 있다고 전했다.

연극 외에도 영화 <어게인>, SBS 드라마 <아모르파티-사랑하라, 지금> 등 여러 매체를 넘나들며 연기를 이어가고 있다.

연기 소식 외에도 오는 12월 11일 일반인과 결혼 예정이라는 경사를 알린 김홍표에게 누리꾼들은 응원과 축하의 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지인 소개로 지난해 3월쯤부터 2년을 연인으로 지내다 결혼을 결정했다고 한다.

예비 신부는 6살 연하의 평범한 직장인이며, 김홍표의 지인에 따르면 두 사람은 양가 상견례 후 결혼 준비를 마쳤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