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L에서 이하늬 덕질하던 배우, 5년 뒤 이렇게 바뀌었죠

<홍천기>를 시작으로 <원 더 우먼>까지
2016년 <SNL 코리아 7> 크루로 활동
대박 시청률 보며 행복+자신감 UP

여기 누구보다 2021년을 바쁘게 보낸 배우가 있다.

바로 배우 송원석이다. 송원석은 올해 방영된 SBS 드라마 <홍천기>와 <원 더 우먼>에서 활약하며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지난 2018년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을 통해 대중적인 인지도를 쌓기도 했지만 최근처럼 이렇게 높은 화제성을 자랑한 것은 처음이다.

이에 “요즘 너무 행복하게 지내고 있다”라며 송원석은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지난 6일 종영한 SBS 드라마 <원 더 우먼>에서 송원석은 한주그룹 차남이자 강미나(이하늬)와 정략결혼한 ‘한성운’역을 맡았다.

그는 미운 짓만 골라 하는 이른바 밉상 캐릭터였지만 미워할 수 없는 매력으로 극에 재미를 불어 넣었다.

한 인터뷰에서 송원석은 “1년 정도 촬영했는데 노력한 만큼 시청률도 잘 나와서 행복하다”라며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어 “외국인 팬들에게 SNS 메시지가 많이 온다. 각국에서 우리 드라마를 많이 보신 것 같아 감사하다”라며 마음을 전했다.

송원석은 <원 더 우먼> 촬영 전 지금까지 해보지 않았던 ‘코믹’장르에 “잘할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이 앞섰다고 한다.

하지만 그는 이하늬와 호흡을 맞추고 최영훈 감독의 디렉팅을 받으며 자신감이 생겼고 로맨틱 코미디 장르에 도전하고 싶다며 의지를 내비쳤다.

이하늬와의 호흡에 대해 송원석은 “하늬 선배와의 호흡은 너무 잘 맞았던 것 같다. 워낙 현장을 편하게 만들어주셔서 장난치면서 애드리브도 섞어가며 편하게 연기했다”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2016년 송원석은 <SNL 코리아 7>에서 크루로 활동했으며 호스트로 출연한 이하늬에게 사인을 받는 팬 역할을 맡은 바 있다.

이에 누리꾼들은 팬에서 남편이 된 송원석에서 ‘성덕’이라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송원석은 2012년 영화 <댄싱퀸>으로 데뷔한 모델 출신 배우다.

데뷔 후 꾸준히 작품 활동을 하며 인지도를 쌓아 왔고 2019년 KBS2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을 만나 대중들에게 자신의 이름을 각인시키기 시작했다.

그 결과 현재는 드라마에서 비중 있는 역할 위주로 활약을 펼치고 있으며 송원석을 가리켜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대기만성형 배우’라 칭한다.

이에 그는 “저는 차근차근 가려고 한다. 제 길이 한 번에 뜨는 스타일도 아니고 스타보다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차승원 선배님 같은 배우가 되고 싶다. 배우적으로도 코믹도 되고 장르도 되고 구애받는 스타일이 아니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가족들과 함께 산다는 송원석은 ‘조카 바보’로도 유명하다.

송원석은 “쉬는 날이면 조카 등원, 하원도 제가 해요. 조카 때문에 옆집으로 이사도 했어요”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또 “가족들과 살고 있는데 제가 바쁘게 일하면 너무 좋아하세요. 이번 <원 더 우먼> 촬영에도 행복해하셨어요”라고 전했다.

한편 송원석은 <홍천기>, <원 더 우먼>에 이어 드라마 <사내 맞선>까지 SBS에서만 세 작품 연속 맡게 됐다.

송원석이 새 캐릭터로 시청자들과 만나게 될 SBS 드라마 <사내 맞선>은 오는 2022년 공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