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반도’에서 강동원 매형으로 등장했던 배우의 최근 작품

신스틸러 배우 김도윤
제대 후 다시 공부해 연영과 입학
‘곡성’에서 카톨릭 부제로 출연
‘반도’에 이어 ‘지옥’까지 출연 확정

제작이 확정되자마자 네티즌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던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지옥>이 드디어 막을 올렸습니다.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등 쟁쟁한 배우들에, 영화 <부산행>, <반도>와 각본을 맡은 드라마 <방법>으로 한국 판타지 공포 영화의 새로운 막을 연 연상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작품인데요.

특히 연상호 감독의 이전작인 <반도>에 출연했던 배우들이 <지옥>에도 캐스팅되어 팬들을 반갑게 했죠. 오늘은 영화 <반도>, 드라마 <방법> 등에서 연상호 감독과 합을 맞춘 배우 김도윤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김도윤은 꽤 늦은 나이에 연기에 입문했습니다. 대학교 신입생 시절, 밴드부였던 김도윤은 우연히 연극영화학과의 무대에 세션으로 참여하게 되면서 연극에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군대를 갔다 온 후, 24살이라는 늦은 나이에 수능을 다시 쳐 연극영화학과에 입학하게 되었죠.

이때도 김도윤은 연기보다는 연출에 더 관심이 있었기 때문에, 자신이 배우가 되리라는 생각은 못 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연출을 더 잘하기 위해서는 연기를 배워야 한다는 충고에 연기를 하면서 연기의 맛을 알게 되었다고 하죠.

주로 연극계에서 활약하던 김도윤은 2016년 영화 <곡성>에 캐스팅되면서 대중들에게 얼굴을 알렸습니다. 김도윤은 ‘외지인’과 대적하는 가톨릭 부제 ‘양이삼’으로 분했는데요. 나홍진 감독이 유독 ‘양이삼’ 역을 중요시 여겼던 탓에 1차 오디션만 장장 2시간에 걸쳐 진행될 정도였습니다.

‘양이삼’ 역을 꼭 맡고 싶었던 김도윤은 캐스팅을 망설이는 나홍진 감독에게 ‘사제 역에 걸맞게 금욕 생활을 하겠다’라는 초강수를 두며 배역을 차지했다고 합니다. 김도윤은 몸무게를 10kg가량 감량하며 <곡성>의 흥행에 일조했습니다.

하지만 너무 큰 주목을 받았던 탓이었을까요. 김도윤은 <곡성> 이후 슬럼프에 빠지게 되었습니다. 거의 1년이나 연기를 쉴 정도였다고 하는데요. 그러다 한 드라마 현장에서 잘리며 번뜩 정신을 차리고 다시 연기에 집중할 수 있었죠.

김도윤은 2018년 영화 <염력>에 출연하며 연기를 재개했습니다. 비록 영화의 흥행 자체는 실패했지만, 연상호 감독에 깊은 인상을 남긴 김도윤은 이후 연상호 감독의 작품에 줄이어 출연하는 기회를 잡게 되었습니다.

김도윤은 2020년 영화 <반도>와 드라마 <방법>에 출연하게 되었습니다. <반도>에서는 강동원이 분한 ‘한정석’의 매형 ‘구철민’으로 분해 활약했죠. <방법>에서는 잔인하게 죽은 형사 ‘양진수’ 역으로 등장했었습니다.

재밌는 점은 <곡성>과는 전혀 다른 비주얼로 작품을 모두 본 관객들도 김도윤을 못 알아봤다는 것입니다. 동시에 영화 <럭키 몬스터>로 첫 주연을 맡으며 더욱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였습니다.

김도윤은 넷플릭스 드라마 <지옥>에서 사이비 종교 ‘새진리회’의 맹렬한 추종 단체 ‘화살촉’의 리더 ‘이동욱’ 역을 맡았는데요. 예고편에서부터 강렬한 비주얼과 분장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데 성공했습니다. <D.P.>, <오징어 게임> 등 한국의 드라마가 세계로 뻗어나가는 요즘, <지옥>이 그 뒤를 이을 수 있을지 주목받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