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급 미모…”유튜브 소재 잘 선택했더니 초대박 터뜨렸죠”

낚시 유튜버 앵쩡
아이돌 못지않은 외모
독특한 소재 택해 대박 터뜨려
현재 50만 구독자 보유



그야말로 대유튜브 시대이다. 많은 구독자를 보유한 유명 유튜버들은 연예인 못지않은 인기와 수입을 올릴 정도인데, 이에 수많은 사람들이 다양한 콘텐츠를 주제로 삼아 유튜브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하지만 이제 먹방·게임 등 대부분의 주제들은 이미 레드오션으로 경쟁자가 바글바글한 상태인데, 아이돌급 외모와 몸매를 지닌 한 여성이 독특한 소재를 택해 소위 대박을 터뜨렸다고 한다. 이에 대해 함께 알아보도록 하자.

오늘날 유튜브의 인기가 그야말로 상상초월 수준이다. 사람들은 한 시간 넘게 이어지는 텔레비전 프로그램보다 유튜브의 짧은 클립을 시청하고 정보를 서칭할 때도 포털 사이트에서 찾기보다는 유튜브 검색창을 활용한다. 유튜브는 이처럼 사람들의 일상생활 영역으로 점점 더 깊숙이 들어가고 있다.

유튜브는 특히 콘텐츠 공급자에 별다른 제한이 없어 누구나 만들어 올릴 수 있는 만큼 다양한 사람들이 자신의 관심사나 전문 분야를 영상으로 담아 공유한다. 올린 영상이 인기를 끌어 채널이 인기를 얻게 된 유튜버들은 광고 수익 등을 활용해 수억 원 이상의 어마어마한 수입을 올리기도 한다.

하지만 유튜브 시장은 이미 수년 전부터 많은 사람들이 진입하기 시작하면서 웬만한 주제는 이미 레드오션 상태이다. 심지어 최근에는 연예인들이 역으로 유튜브 시장에 진출하면서 새로운 포식자로 떠올라 일반인이 무난한 주제와 컨셉으로 도전해서는 성공 확률이 희박하다.

그런데 이처럼 경쟁자가 차고 넘치는 유튜브 시장에서 독특한 소재를 잡아 성공한 유튜버들이 존재한다. 유튜버 앵쩡은 아이돌 멤버를 능가할 정도의 빼어난 외모를 갖춘 여성인데 낚시 유튜버로 대성공을 거둬 현재 구독자가 무려 54만 명을 넘어선다.

기존에도 낚시라는 콘텐츠를 가지고 영상을 만들어 올린 유튜버들은 여럿 있었지만 앵쩡은 조금 달랐다. 이전까지 대부분 중장년층 남성들이 즐기던 취미인 ‘낚시’를 젊은 미모의 여성이 즐기는 모습은 수많은 시청자들에게 다소 색다르게 다가온 것이다.

특히 앵쩡은 글래머러스한 몸매가 돋보이는 달라붙는 의상을 입고 영상을 찍어 많은 남성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가 올린 유튜브 영상의 댓글을 보아도 “사실 낚시는 그렇게 중요한 게 아닙니다”, “역시 앵쩡님 미인.. 낚시보다 앵쩡님한테 눈이 가는 건 어쩔 수가 없네요.^^” 등의 반응을 볼 수 있다.

유튜버 앵쩡은 글로벌 에이전시인 GMCK와 계약해 유튜버로서 활동 중인데 낚시뿐만 아니라 먹방이나 쿡방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해 올리고 있다. 현재까지 바다낚시 영상이 50개 민물낚시가 130개 이상에 달할 정도이며 오징어·문어 등 다양한 종류의 낚시 영상들이 올라오고 있다.

앵쩡의 낚시 실력에 대해서는 사람마다 의견이 분분한데 일반인에 비해서는 수준급 실력을 자랑하지만 매번 낚시에 성공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그는 실패하면 실패한 대로 영상을 찍어 올리면서 낚시 그 자체를 즐기는 모습을 보여준다.

한편 앵쩡은 연예인급의 빼어난 외모에 몸매까지 돋보이는 옷을 입고 활동하다 보니 남성들의 대시를 많이 받지 않냐는 질문을 받은 바 있다. 이에 대해 그는 “몇 년 전까지만 해도 하루에 10번도 넘게 번호를 따였는데 요즘은 영상 찍어주는 사람이 같이 다녀서 예전보다 덜하긴 하다”라고 답변했다.

치열한 경쟁의 유튜브 시장에서 블루오션을 찾아 성공을 거둔 유튜버가 있다면, 레드오션에 정면돌파해서 쾌거를 거둔 이도 있다. 배우 출신 유튜버 ‘쏘영’은 연기 활동을 하던 당시 인지도를 얻지 못해 10년 넘기 무명배우 생활을 하고 있었지만 유튜브로 대박을 터뜨려 400만 구독자를 얻게 되었다.

그가 소재로 택한 것은 기존의 유튜브 시장에서도 가장 박 터지는 경쟁을 자랑하는 ‘먹방’이었다. 쏘영은 처음 유튜브를 시작할 때까지만 하더라도 큰 관심을 얻지 못했지만, 영상을 올린지 3개월쯤 지났을 때 산낙지 먹방 영상이 인기를 얻으면서 구독자가 급격히 늘어났다. 쏘영은 해산물 먹방을 주로 하는데 일반적인 먹방 유튜버처럼 많이 먹는 편은 아니지만 산낙지·킹크랩·대왕 문어 등을 마구 뜯어먹는 모습을 보이면서 시청자들에게 쾌감을 전달했다.

쏘영은 이처럼 다양한 먹방 영상을 올리면서 인기를 얻어 400만 명에 달하는 구독자를 얻게 되었는데, 그렇다면 이 정도로 유튜브에서 성공을 거둘 경우 어느 정도 수익을 얻게 될까? 쏘영은 이에 대해 지금의 한 달 수익이 10년 동안 배우 활동해서 번 돈보다 많다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와 유사한 사례로는 올해 초 역주행에 성공했던 ‘브레이브걸스’의 전멤버 박서아다. 박서아는 2012년 걸그룹 브레이브걸스에 데뷔한 뒤 활동했지만, 그가 탈퇴한 뒤 브레이브걸스가 대박을 치게되면서 이에 대해 아쉬움을 보내는 이들도 있었다. 하지만 박서아는 현재 유튜브 채널 ‘박서아TV’에서 50만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하며 BJ로서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