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더미 옆에서 코피 흘리며 쓰러져 죽어가던 아깽이, 결국…

어미도 포기한 아기 고양이
관심과 사랑으로 살아난 냥이
새 가족 만난 남동이

오늘 소개할 영상에는 코피를 흘리며 죽어가던 고양이에게 새 삶이 시작되는 모습이 담겨있다.

어미도 포기할 정도로 생명이 위독했던 아기 고양이.

그런 고양이를 사랑과 관심으로 보살피자 기적이 일어났다.

과연 아기 고양이는 어떤 모습으로 변했을까.

지난 8월 유튜브 채널 ‘김메주와 고양이들’에 ‘쓰레기더미 옆에 쓰러져 죽어가던 아기 고양이는 결국…’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은 쓰러져 가쁜 숨을 쉬고 있는 아기 고양이를 구조하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아기 고양이의 모습을 본 사람들이 모여 물과 음식을 먹여봤지만 아기 고양이는 아무것도 먹을 수 없을 정도로 위독했다.

사람들은 혹시나 아기 고양이의 엄마가 나타날까 기다렸고 드디어 나타났다.

하지만 엄마 고양이는 아기의 상태만 살필 뿐 조치를 취하지 않고 길 건너에 앉아 사람들만 바라봤다.

이에 사람들은 ‘데려가라고 하는 것 같다’는 결론을 내리고 아기 고양이 구조에 나섰다.

근처에 있던 박스에 아기 고양이를 조심히 옮긴 다음 빠르게 동물 병원으로 이송한 것이다.

병원에 이송된 아기 고양이는 생각보다 상태가 심각했다.

코피를 계속 흘렸으며 코 안에 있는 이물질이 굳어 냄새를 맡지도 숨을 쉴 수 없는 상태였고 체온까지 많이 떨어진 상태였다.

5일 동안 병원 치료를 받으며 아기 고양이는 위기와 회복을 몇 번이고 반복해야 했다.

자신을 응원하는 사람들의 관심과 사랑을 느꼈던 것일까.

아기 고양이는 완전히 회복해 처음 구조해 병원으로 이송했던 집사와 함께 퇴원하게 됐다.

통원치료를 하는 동안 당분간 이 집사의 집에 지내게 된 아기 고양이는 ‘남동이’라는 이름도 얻었다.

남동이는 집안을 조금씩 걸어 다니며 집사에게 애교도 부리며 그렇게 새 보금자리에 적응해 갔다.

그러던 중 지난 9월 남동이가 새로운 가족에게 입양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한 달 사이 제법 큰 남동이는 마지막 병원 치료를 받은 후 새로운 집사를 만나러 떠났다.

새 집사와 만난 남동이는 어색함도 잠시 집안 이리저리와 집사 무릎을 오가며 어느새 적응한 모습이다.

앞으로 남동이는 ‘베코’라는 새 이름으로 새로운 삶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전하며 영상을 마무리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남동이 좋은 집사 만나서 다행이고 거기 가서도 예쁘게 잘 커 남동아”, “아가 어렵게 잡은 묘생 꼭 행복해”,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아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괄 출처 : Youtube@김메주와 고양이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