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부들의 황태자’로 불리던 배우가 이혼 후 만난 여자친구의 폭로

‘주부 황태자’ 배우 고세원
여자친구 임신하자 잠수 이별
사생활 논란 인정한 고세원

최근 ‘주부들의 황태자’로 불리는 배우 고세원이 전 연인과의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3일 전 여자친구라 주장하는 여성의 폭로글이 게재됐고 이에 26일 고세원은 논란을 인정하고 사과문을 올렸다.

이 과정에서 고세원이 2017년에 이혼한 사실이 밝혀지며 그의 전 아내인 가수 신라라도 주목 받고 있다.

지난 2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주부들의 황태자로 불리는 K씨에게 임신한 뒤 버려졌고 전 유산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K배우의 전 연인이라는 작성자는 “K씨가 제 나체사진을 가지고 있어 삭제 시킨 것을 인증해 달라는 문자를 보냈다고 저에게 ‘협박죄로 고소하겠다. 기다려라’라고 한 뒤 제 연락을 차단시킨 상태’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김선호 사생활 논란 사건 이후로 증거 없이 믿지 않겠다는 의견을 보냈고 결국 작성자는 26일 추가 폭로글을 올리며 K배우가 고세원임을 밝혔다.

추가 폭로글을 통해 작성자는 “임신 이후 문자 한 통으로 이별을 고했고 몇 개월 만에 연락이 되어 유산 소식을 전하니 ‘넌 왜 그렇게 임신이 잘되냐’, ‘그 애기 내 애기 아니다’라고 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인터넷에 글 올리겠다고 하니 ‘X신아 말만 하지 말고 인터넷에 올려’라고 하더라. 글 올리면 고소하겠다고 했으니 고소가 들어오면 경찰서에 가서 조사를 받겠다”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26일 고세원은 소속사를 통해 “안녕하세요 고세원입니다. 좋지 않은 일로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올립니다”라며 사과문을 올렸다.

사과문에서 고세원은 2017년 이혼 후 재결합을 위해 노력했지만 실패했고 그러던 중 지난해 만난 여성과 3개월 교제했음을 인정하며 “그 여성분에게도 어떤 이유로든 우선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지도록 하겠습니다. 힘든 시간을 보냈기에 있는 그대로 여러분께 솔직한 제 심정을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로 인해 불편하셨을 분들에게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올립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tvN <막돼먹은 영애씨> 시리즈 등에 출연했고 최근까지도 다양한 공연으로 연기 활동을 활발히 이어오던 고세원은 가수 신라라와 3년 반 교제 끝에 2011년에 결혼한 바 있다.

초등학교 5학년 때 일본으로 건너가 이후 중학교 졸업 후 호주 멜버른에서 기악을 전공한 신라라는 2000년 미스코리아 출신이다.

당시 그녀와 함께 미스코리아 출전했던 인물로는 배우 김사랑, 손태영, 윤정희, 이보영 등이 있다.

이후 그녀는 2007년 프로젝트 밴드 ‘오렌지라라’로 정식 데뷔했으며 2009년에는 프로젝트 SAL의 앨범에 참여했고 경인대 교수로 활약하기도 했다.

과거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고세원은 아내가 가수 출신이라며 “당시 소속사 오렌지팩토리라 ‘오렌지라라’라는 예명을 사용했으며 지금은 소속사가 없어 그냥 라라가 됐다”라고 밝힌 바 있다.

이어 그는 “아내가 전업주부는 아니다. 현재 홍익대에서 엔터테인먼트 경영박사 과정을 밟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아내는 재일교포 출신으로 초등학교 중학교는 일본에서 다녔고, 고등학교 때는 호주로 유학을 떠났다. 2000년 미스코리아 일본 진 출신이다”라고 밝히며 아내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