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금 한 푼 안내던 노다지 ‘붕어빵 장사’ 접은 이유는요…”

거리에서 보기 힘든 붕어빵 노점
코로나19, 원자재 상승으로 어려워져
1천 원에 붕어빵 2-3마리
붕어빵 노점 찾기 위한 어플도 개발돼

뉴스1

겨울이 되면 찾아오던 찾아오던 붕어빵 노점이 사라지고 있습니다. 한 누리꾼은 “어릴 때는 신호등마다 붕어빵 노점이 있었는데 요즘에는 찾아다녀야 할 정도”라며 아쉬움을 전했는데요. 겨울철 노점의 대표 음식이었던 붕어빵이 사라지는 이유. 무엇일까요?

겨울 국민 간식
붕어빵

씨빅뉴스

붕어빵이 국민 간식이 된 건 IMF 외환위기가 터진 1997년 이후부터입니다. 1997년 IMF로 직장일 잃은 사람들이 대거 붕어빵 장사를 시작하면서 붕어빵의 전성기가 시작됐는데요. 특히 1999년에는 붕어빵이 프랜차이즈화하며 김치, 슈크림 등 다양한 맛의 붕어빵들이 개발됐습니다. 2000년대에 접어들면서는 토마토소스 위에 고기, 양파 등의 토핑을 얹은 ‘피자 붕어빵’과 크림치즈와 고구마무스 등을 넣은 ‘크림치즈 붕어빵’이 나오기도 했죠.

중앙일보

무엇보다 붕어빵 장사는 초기 비용이 저렴해 많은 사람들이 도전했습니다. 붕어빵 마차, 기계 등을 포함해 직접 구입하면 약 150만 원 정도의 비용이 소요됐는데요. 만약 붕어빵 프랜차이즈 본사에서 장비들을 임대할 때는 운영비용과 재료 비용을 모두 합해서 약 40만 원으로 장사를 시작할 수 있었습니다.

붕어빵 노점상
문 닫는 이유

한겨레

작년까지 길거리에서 붕어빵을 팔았던 한 노점 상인은 커뮤니티에 “팥이며 밀가루며 가격은 계속 오르고 가스비도 많이 드는데, 반나절만 지나도 반죽이 상하고 미세먼지가 많거나 날씨가 너무 추워도 안 팔린다”라며 붕어빵 장사를 접을 수 밖에 없었다고 전했습니다. 또 다른 노점상인 역시 “코로나로 길거리에 사람도 없고 재료값은 계속 오른다”라며 붕어빵 장사가 이제는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유통 정보에 따르면 붕어빵 팥소에 사용되는 수임 팥 40kg의 현재 도매 가격은 25만 7천 원으로 작년보다 17.1%가 상승했습니다. 18L 짜리 업소용 식용유는 현재 4만 원으로 올해 초보다 가격이 2배 이상 뛰었죠. 밀가루 가격도 마찬가지입니다. 지난 29일 국제 밀 가격은 1t 당 36만 2천 원으로 작년보다 43% 비싸졌습니다.

밀가루 가격이 오른 건 밀의 주요 생산국인 미국과 캐나다 등의 북미지역에서 이상기후가 발생해 밀 생산에 큰 차질을 빚은 게 원인인데요. 미국은 서부지역에서 가뭄이 이어졌으며 호주는 계속된 폭염이 문제가 됐습니다. 팥, 밀가루 등 원재료 값이 오르면서 붕어빵 가격도 비싸졌습니다. 과거 1000 원에 4개씩 팔리던 붕어빵은 모두 사라지고 이제는 1000원에 많으면 3개, 적으면 2개 정도 밖에 살 수 없게 됐죠.

붕어빵 찾는
어플도 등장

가슴속3천원 캡쳐

붕어빵 가게가 줄어들자 이제는 붕어빵 파는 곳을 알려주는 앱들까지 등장했습니다. 스마트폰 앱인 ‘붕세권’은 붕어빵, 잉어방, 호떡을 파는 곳을 알려주는데요. 앱 이용자가 직접 붕어빵 노점상 위치를 입력하고 리뷰를 공유할 수도 있습니다. 실제로 ‘가슴속 3000원’이라는 이름의 앱은 지난 3일 애플 앱스토어에서 ‘라이브스타일’ 인기차트 7위까지 오르면서 붕어빵 애호가들의 큰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코로나19 확산과 물가 상승으로 사라지는 붕어빵 가게에 대해 누리꾼들은 “작년까지는 3개에 천원이었는데 지금은 2개에 천 원이더라” “요새는 붕어빵 먹고 싶으면 노점상 찾아가서 줄 서서 기다려야 하더라” “이러다가 나중에는 한 마리에 천원 되겠는데?”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