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늑대의 유혹’에서 강동원-조한선 사이에 미모 뽐내던 여배우의 현재

<늑대의 유혹>의 주인공 이청아
<VIP>로 제2의 전성기
과감한 패션의 충격 근황

벌써 17년 전 영화지만, 영화 <늑대의 유혹>은 그야말로 센세이셔널한 인기를 끌었던 작품으로 남아있습니다. 당시 신인이었던 강동원과 조한선을 스타덤에 올린 작품이기도 하죠. 하지만 뭐니 뭐니 해도 강동원과 조한선 모두의 사랑을 받았던 주인공 이청아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오늘은 데뷔 19년 차에도 여전한 미모를 뽐내는 이청아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리즈 시절 강동원의
사랑을 받은 주인공

<늑대의 유혹>

이청아는 2002년 단편 영화 <눈물>로 처음 연예계에 데뷔했습니다. 단역과 조연을 오가던 이청아는 2004년 영화 <늑대의 유혹>에 주인공으로 캐스팅되면서 무명 생활을 청산했습니다. <늑대의 유혹>은 당시 2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에 성공해 주인공을 맡았던 이청아도 단숨에 스타덤에 올랐습니다.

하지만 너무 빨리 인기를 얻었던 탓이었을까요? 이청아는 <늑대의 유혹> 이후 이렇다 할 대표작을 만나지는 못했습니다. 2005년과 2006년에는 각각 드라마 <해변으로 가요>와 <나도야 간다>의 주연을 맡았지만, 두 작품 모두 부진한 성적을 거둬 팬들의 안타까움을 샀습니다.

서브 주인공으로
제2의 전성기

<꽃미남 라면가게>

다행히 이청아는 2009년 드라마 <그저 바라보다가>에서 주인공 ‘동백’의 동생 ‘민지’ 역으로 신 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해내기도 했는데요. 2011년에는 드라마 <꽃미남 라면가게>가 호평을 받아 연기력을 인정받기 시작했습니다. 특히 <꽃미남 라면가게>는 이청아에게는 유독 각별한 작품인데요.

이청아는 <꽃미남 라면가게>에 함께 출연한 이기우와 좋은 감정을 키워가다 2년 후인 2013년 연애 사실을 인정한 이후 연예계 대표 장수 커플로 자리 잡았었습니다. 일각에서는 두 사람의 결혼설이 모락모락 피어나기도 했지만, 두 사람은 2019년, 연애 7년 만에 결별하며 각자의 길을 걸었습니다.

이청아는 2016년 드라마 <뱀파이어 탐정>과 <운빨 로맨스>에 서브 주인공으로 출연하며 큰 호평을 받았는데요. <뱀파이어 탐정>에서는 뱀파이어에 의해 가족이 몰살당한 미스터리한 연인 ‘요나’ 역을 맡았습니다. <운빨 로맨스>에서는 주인공 ‘제수호’의 첫사랑이자 성공한 커리어 우먼인 ‘한설희’로 분해 주인공에 뒤지지 않는 존재감을 뽐냈습니다.

<VIP>

이청아는 2019년 드라마 <VIP>에서 주인공 ‘나정선’의 친구인 ‘이현아’로 분해 제2의 전성기를 맞이했습니다. 이청아는 이 작품으로 SBS 연기대상의 여우조연상을 수상하며 <늑대의 유혹> 이후 무관의 아쉬움을 청산하며 연기 인생의 정점을 찍었습니다. 작년에는 드라마 <낮과 밤>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FBI 범죄심리 전문가 ‘제이미 레이튼’ 역으로 활약하며 출중한 연기력을 선보였습니다.

한편 이청아는 최근 개최된 멜론뮤직 어워드 ‘MMA’에 시상자로 나서며 근황을 공개했는데요. 이청아는 우아한 원피스 아래 캐주얼한 청바지를 받쳐 입은 과감함 패션을 선보여 큰 화제가 되었습니다. 네티즌들은 이청아의 패션에 대해 ‘과감하고 멋지다’라는 입장과 ‘드레스만 입는 게 더 잘 어울릴 것 같다’, ‘이도 저도 아닌 패션이다’라는 상반된 입장을 내비치고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