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는 못 속여…” 14살 초등학생 골퍼가 등장하자 모두 아빠 누군지 알아차렸다

골프선수로 전향한 강호동 아들 시후
완벽한 실력으로 전문가들 극찬 받아

연합뉴스

강호동의 아들 시후 군이 완벽한 골프 실력을 선보여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지난 9일 SBS Golf 공식 유튜브에는 “PAR 4에서 원 온 노리는 초등학생의 정체”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습니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안현준 캐스터와 골프 제작팀 중계 PD가 대회에 참가한 시후 군의 퍼팅 영상을 보고 평가를 내렸는데요.

Youtube ‘SBS Golf’

안현준 캐스터는 “퍼팅 소리가 대박이다. 이 친구 2009년생으로 알고 있는데, PAR 4에서 원 온을 트라이했다”라며 “진짜 잘한다”라고 극찬했습니다.

골프 제작팀 PD 역시 “어떻게 저렇게 덩치가 좋은데 골프도 부드럽게 잘 치냐”라며 “아버지 유전자를 완벽하게 물려받았다. 반 스윙으로 40m에서 어프로치 하는데 힘 조절도 잘한다”라고 말했습니다.

tvN 토크몬

국민 MC 강호동의 아들인 시후 군은 올해 14살로 중학교에 입학할 예정인데요. 초등학교 저학년까지 야구선수로 활동했으나 최근 골프로 종목을 전향했습니다.

시후 군은 지난 6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드라이버가 잘 맞으면 230~240m 나간다”라며 “타이거 우즈 같은 선수가 되고 싶다”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MBN 뉴스

강호동 역시 최근 채널A <슈퍼 DNA 피는 목 속여>에 출연하여 “아들이 운동신경이 비슷한 거 같은데, 그보다는 그냥 밥 먹을 때 ‘아 똑같구나!’, ‘엄청나구나!’한다”라고 전했습니다.

시후 군의 골프 실력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런 거 보면 운동선수들 유전자 무시 못 한다” “유전자라는게 정말 있긴 한가보다” “유명 선수들 아들들도 운동 잘하는 거 보면 이제 신기함”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