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년만에 신기록세운 골프 왕중왕전 우승자가 받는 상금 액수

미국 프로골프투어(PGA) 우승
우승자 상금만 98억 원 수준

연합뉴스

캐머런 스미스가 미국 프로 골프 투어(PGA)의 2022년 첫 대회인 센트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호주 선수인 캐머런 스미스는 올해로 29세이며 이번 대회의 우승으로 PA 통산 4승을 써냈다.

뉴스핌

캐머런 스미스는 지난 1월 10일 미국 하와이 마우이섬에서 열린 대회의 최종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8개를 만들어내며 결국 34언더파 258타를 기록했다.

이날 캐머런 스미스는 세계 랭킹 1위인 욘 람과 함께 중간 합계 26언더파로 경기를 시작했다. 두 선수는 엎치락뒤치락 팽팽한 승부를 이어가다 스미스가 먼저 버디를 잡아내 앞섰고, 결국 스미스는 욘 람을 1타 차로 제치면서 최종 우승을 거머쥐었다.

Golfweek

캐머런 스미스는 이날 경기에서 PA 투어 사상 최다 언더파 기록을 갈아치웠다. 이는 어니 엘스가 2003년 메르세데스 챔피언십에서 31언더파(261타)를 친 뒤 19년 만에 갱신한 기록이다.

다만 2위였던 욘 람은 이번 대회에서 우승에는 실패했지만 세계 랭킹 1위 자리는 고스란히 지켜냈다.

2008년의 어린 캐머런 스미스/couriermail

스포츠 전문가들은 이날 경기에서 선수 38명 중 18명이 20언더파 이상을 기록할 만큼 버디가 많았던 데에 평탄한 날씨 덕이 있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원래 대회가 있던 코스는 바닷바람이 강하게 불어 경기가 수월하지 않은 지역으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대회 직전에 비가 내렸고 경기가 시작된 이후 바람이 거의 없어 선수들이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었다는 것이다.

연합뉴스

한편 이날 캐머런 스미스는 대회 우승을 차지하면서 개인 통산 4승과 함께 우승상금 147만 6,000달러를 차지하게 되었다.

해당 대회의 총상금은 820만 달러로 한화로 환산하면 98억 원 수준에 해당한다. 그는 우승 소감으로 “식상한 얘기처럼 들리겠지만 한 샷 한 샷에 집중했다”라고 겸손한 태도를 취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2
화나요
0
슬퍼요
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