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컵 갑질’ 대한한공 조현민이 복귀 3년도 안되어 이렇게 승진했다는데…

한진그룹 사장으로 승진한 조현민 부사장
과거 ‘물컵 갑질’ 논란으로 경영에서 물러났지만..

연합뉴스

‘물컵 갑질’ 논란으로 물의를 빚었던 한진그룹 3세 조현민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했습니다.

지난 12일 한진그룹은 지주회사 및 그룹 계열사에 대한 2022년 정기 임원 인사를 단행했습니다. 지난 2018년 4월 ‘물컵 갑질’로 경영에서 물러났던 조한진 사장은 2019년 6월 한진칼 전무로 경영에 다시 복귀했는데요. 복귀한 지 3년 만에 사장 자리까지 올랐습니다.

MBC 뉴스

한진그룹에서 여성이 사장에 오른 것은 조현아 전 칼호텔네트워크 사장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조현민 사장은 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막내딸이자,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여동생입니다.

과거 조한진 사장은 한 광고업체 직원이 회의 도중 자신의 질문에 제대로 답변을 하지 못하자 소리를 지르며 물컵을 던지는 ‘물컵 갑질’ 사건을 일으켰는데요.

연합뉴스

이 사건이 보도되고 문제가 커지자 당시 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은 조한진 부사장을 그룹 내 모든 직책에서 사퇴시켰는데요. 경영 복귀 당시 그룹 이미지와 기업 가치를 훼손시킨 것을 생각했을 때 경영 복귀가 너무 빠르다는 비판도 있었습니다.

한진그룹 관계자는 조한민 사장에 대해 “한진의 미래 성장 동력을 발굴하고 지속 가능한 성장기반을 만드는 데 역할을 하고 있다”라고 밝히며, 이번 임원 인사에 대해 코로나19로 인해 장기화된 경영환경 악화를 타개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습니다.

연합뉴스

조현민 부사장의 사장 승진에 대해 누리꾼들은 “물컵 사건 터진지 얼마 안 된 거 같은데 벌써 사장이라니…” “이럴 줄 알았지…그 사무장님은 잘 살고 계시나” “여기는 사건 사고가 너무 많았음”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6 thoughts on “‘물컵 갑질’ 대한한공 조현민이 복귀 3년도 안되어 이렇게 승진했다는데…”

  1. 조한진 사장은 누구며 조한민 사장은 또 누구인지… 에혀 정신없어요.
    기자님 기사에 오타 정도가 너무 심하시네요.
    조현민입니다.

    응답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