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도 터졌다” 새벽마다 폭탄소리 들린다는 아파트 실제 현장

김천 신축 자이아파트 화장실 타일깨짐
입주자들은 재시공 요구
GS건설 “하자보증기간 끝났다”

출처 : 페이스북 틸만 인덕션 카페

GS건설이 지은 한 대단지 신축 아파트에서 겨울밤만 되면 화장실 벽이 갈라지고 무너지는 일이 속출하고 있는데요. GS건설은 만 1년 차 때부터 입주민들이 재시공을 요구했으나, 제대로 된 조치를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일부 입주민이 하자보수 신청을 직접 하자, 코로나19 등을 이유로 들면서 차일피일 미루기도 했는데요. 그사이 만 2년이 지나자 건설사 측은 하자보증 기간이 지났다고 주장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출처 : 김천 자이 입주자

경상북도 김천의 자이아파트는 GS건설이 2019년 3월 완공한 곳으로 입주 만 2년 10개월을 맞은 신축인데요.현재 해당 단지 공식 커뮤니티에는 화장실 무너짐과 타일 깨짐 현상을 겪고 있는 민원 글이 빼곡합니다.

입주자대표회의는 현재 GS건설 측에 화장실 타일 깨짐 현상과 관련한 하자를 호소하는 세대는 단지의 1/3 수준인 약 300세대라고 전했는데요.

화장실 중에는 욕실 마감재가 떨어져 시멘트 골조가 훤히 보이고, 타일이 갈라지거나 들떠서 접착테이프로 붙인 곳이 상당수입니다. 그나마 한 테이핑도 하자보수를 나온 건설사 측에서 해준 임시방편일뿐이죠.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이러한 문제는 입주 후 8~9개월이 흐른 2019년 겨울부터 본격적으로 발생하기 시작했는데요. 입주민들은 입대의를 통하거나 혹은 개별적으로 김천지역 GS건설 하자보수를 맡은 남부 CS 쪽에 하자 접수를 했습니다.

그러나 남부 CS 측은 코로나19로 일정이 늘어지고 있다면서 최초 접수 뒤 10개월이 흐른 뒤에 일부 세대를 고쳐줬죠. 이마저도 땜질식이었습니다. 타일이 갈라진 곳에는 테이핑을 했고, 이미 마감재가 추락한 곳에는 원래 타일과 완전히 다른 무늬의 타일을 군데군데 붙였습니다.

더 큰 문제는 그사이 무상 하자보증 기간인 만 2년이 흘렀다는 점인데요. 2년이 지나면 마감공사의 담보책임기간이 만료되기 때문에, GS건설 측은 하자보증 연장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하지만 입주민들은 욕실 타일 갈라짐과 추락 현상이 매년 재발할 것으로 보고 하자보증 기간 연장과 재시공을 요구하고 있죠.

출처 : 김천 자이아파트 입주민

입주자 A 씨는 “우리는 다른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것이 아닌, 단지 안전사고가 우려되는 화장실만 재시공해달라는 것이다. GS건설은 국내 최고 건설사답게 타당한 요구에 귀 기울여 달라”고 밝혔는데요.

자이아파트의 부실공사는 김천뿐만 아니라 포항, 인천, 부천, 평택, 세종시 등에서도 발생했습니다. 이에 따라 소비자들의 자이에 대한 신뢰도가 떨어지고 있는 상황인데요. 법적의무는 없지만, 입주민들의 안전상 문제가 불거지는 현 상황에서, GS건설이 어떤 조치를 취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2
슬퍼요
0

2 thoughts on ““GS건설도 터졌다” 새벽마다 폭탄소리 들린다는 아파트 실제 현장”

  1. 입주7년차 겨울마다 그럽니다. 올겨울도 자다가 지진 난줄 쩍 뻥 단열이 안되에 그렇다고 하던데 구조적 문제면 개선을 해야지 아직도 이러고 있다니 참 기가 막히네요.

    응답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