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캐스팅 논란’ <백설공주> 실사 영화에 캐스팅된 배우의 실제 사진

백설공주 주인공 레이첼 제글러 캐스팅
여자 주인공 피부색 논란으로 팬들 우려 많아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디즈니의 실사 영화 ‘백설공주’가 또 다시 캐스팅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지난해 6월 영화 ‘백설공주’를 제작하는 디즈니 제작진은 백설공주 역할로 라틴계 배우인 레이첼 제글러를 캐스팅했다고 밝혔는데요. 캐스팅 소식이 전해지자마자 그녀의 피부색을 두고 SNS와 커뮤니티에서는 비난글이 쇄도하기 시작했습니다.

레이첼 제글러 인스타그램

이에 대해 레이첼 제글러는 자신의 트위터에 “그래 난 백설공주다”라며 “하지만 배역을 위해 내 피부를 표백하진 않을 거다”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여론이 악화되자 레이첼 제글러는 해당 글을 모두 삭제했죠.

디즈니는 최근 자사 애니메이션을 원작으로 하는 실사 영화를 제작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개봉한 영화 <크루엘라>는 <101마리 달마시안>에 등장한 악역 크루엘라를 재해석해 큰 사랑을 받았는데요.

크루엘라

반대로 <인어공주>는 흑인 배우 할리 베일리를 여자 주인공으로 캐스팅해 큰 논란을 만들기도 했습니다. 흑인 인어공주에 대한 강한 비난에 대해 할리 베일리는 “부정적 반응에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라는 반응을 보였으며,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인어공주> 촬영 현장을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지난 11월 <원더우먼>으로 유명한 갤 가돗이 영화 <백설공주>의 왕비 그림하일드 역할에 캐스팅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는데요. 그 외에 지난해 토니상을 받으며 연기력을 인정받고 있는 배우 앤드류 버냅도 <백설공주>에 합류했습니다.

앤드류 버냅 인스타그램

앤드류 버냅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직접 <백설공주>에 캐스팅됐다고 전했는데요. 그는 영화 <백설공주>를 위해 새롭게 창조한 남자 캐릭터를 연기한다고 밝혔습니다.

영화 <백설공주>는 1938년 개봉한 오리지널 애니메이션을 원작으로 제작될 예정이며, <어메지이 스파이더맨>을 연출한 마크 웹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올해부터 본격적인 촬영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7 thoughts on “‘또 캐스팅 논란’ <백설공주> 실사 영화에 캐스팅된 배우의 실제 사진”

  1. 흑인백인 중요한게 아니야
    원작하고 다르잖아..너무 원작에 흑인이었다면
    흑인을 쓰는게 맞지만 백인이잖아 인종차별이라고
    삼국지에 백인들 나오는게 맞다고 생각하나

    응답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