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코리아 출신 미모의 여성, 돌연 머리 깎고 스님 된 이유는 이겁니다

1994년 미스코리아 인천 선 차우림
미스코리아 본선 진출 이후 화려한 삶 살게돼
하지만 IMF 이후 남편 사망, 아들의 병으로 출가 결정

1994년에 열린 미스코리아 선발대회는 그 어느 때보다 경쟁이 치열했습니다.

당시 대회에는 한성주 전 아나운서와, 배우 성현아가 참가했고 두 사람은 각각 진과 미를 차지했었죠.

이때 미스코리아 인천 선 출신으로 한성주, 성현아와 함께 본선에 진출했던 인물이 있는데요. 바로 차우림입니다.

당시 본선에 진출했던 차우림은 모델로 활동하며 그야말로 화려한 삶을 살았는데요.

미스코리아로 또 모델로 화려하게 살던 그녀는 결혼도 화려하게 하면서 남부럽지 않은 삶을 살았습니다.

하지만 이런 차우림이 최근 스님이 돼 깊은 산중 토굴에서 홀로 수행 중이라는 사연이 전해져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지난 13일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는 미스코리아 출신 차우림의 사연이 공개됐는데요.

방송에 모습을 비춘 차우림은 토굴에서 6개월째 머물고 있다며 “내가 업이 많고 죄를 많이 지었다. 가슴에 묻을 일이 너무 많다”라며 수행의 이유를 전했습니다.

그녀가 말한 업이란 가족에 대한 이야기인데요.

미스코리아 당선 이후 결혼까지 골인하며 화려한 삶을 살게 된 그녀, 하지만 IMF 사태가 터지면서 부도를 맞았고 가세는 기울기 시작했습니다.

여기에 남편은 결혼 4년 만에 교통사고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는데요.


그렇게 차우림은 홀로 아들을 키워 대학까지 보냈죠. 하지만 2년 전 아들마저 원인 모를 병에 시달리게 됐고 이 모든 게 자신 때문이라 생각한 차우림은 출가를 선택하게 됐습니다.

차우림의 부모님은 여전히 그녀가 속세로 돌아오길 바라고 있다는데요.

이에 차우림은 “현실적으로나 개인적으로나 불가능한 일이다”라며 “이미 제 갈 길을 정했고 출가라는 게 머리만 깎는다고 되는 게 아니지 않냐”라고 심경을 전했습니다.

어느덧 아들을 보지 못한 지 2년이나 됐다는 차우림.

깜짝 놀랄 그녀의 근황에 누리꾼들은 “세상일 진짜 알 수 없다”, “왜 본인 탓이라 생각하시는 걸까”, “모든 게 잘 해결되길 응원합니다” 등의 댓글을 남기고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