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상상 못했다” 땅값 갑자기 수십 배나 오른 부동산 지역은?

서울시 수출사업단, 한겨레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 우리나라에 딱 들어맞는 말이 아닐까 싶다전쟁을 겪어 폐허가 된 땅에는 고층 빌딩이 들어섰고원조를 받는 나라에서 주는 나라로 우뚝 섰다이렇게 빠르게 변화를 겪은 것처럼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던 지역이 개발되면서 순식간에 가격이 오르기도 했다과연 어떤 지역의 땅값이 갑자기 오르게 되었을까지금부터 살펴보도록 하자.

1. 강남

뮤옴 권태균

수많은 기업의 본사가 있는 지역이자 대한민국의 내로라하는 부자들이 거주하는 곳강남그러나 아무도 강남이 부자 동네가 될 줄 상상하지 못했다강남은 1960년대까지만 해도 생활하수시설이 갖춰져 있지 않았다그러나 강북 지역의 인구 과밀화 현상이 심해지면서정부는 강남으로 눈을 돌리기 시작했다.

서울 역사 편찬원, 매일경제

강북과 강남을 잇는 한남대교가 건설되고부터 개발은 급속도로 진행되기 시작했다부의 상징인 아파트가 들어섰고경기고·서울고·휘문고 등의 명문 학교들도 강남으로 이전되었다당연히 강남의 땅값은 무섭게 치솟기 시작했다경실련의 조사에 따르면 2017년 강남 3구의 아파트 평당 가격은 1988년 285만 원에서 16배나 오른 4,536만 원으로 밝혀졌다.

2. 제주

제주도의 땅값 상승은 2010년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2014년 조사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제주의 집값 상승률은 전국의 두 배 수준인 15.3%였다땅값 상승률도 높았다. 2015년과 2016년에는 각각 7.57%, 2016 8.33% 2년 연속 땅값 상승률 전국 1위를 차지했으며, 2017년에는 5.46% 3위를 기록했다

전국에 불어닥친 힐링’ 열풍으로 제주도 이주민이 많아지면서 부동산 가격 상승이 나타난 것으로 분석된다또한 관광객 수가 급증과 제주도 한 달 살기 등이 부동산 가격 상승에 더욱 불을 지핀 것으로 보인다그러나 최근 제주 열풍이 시들면서, 땅값·집값 상승률 모두 전보다 둔화된 모습을 나타냈다.

3. 세종시

중도일보, 중앙일보

세종시는 제주에 밀려 2015년과 2016년 땅값 상승률 2위를 차지했으나, 2017년 다시 1위 자리를 되찾았다지난해 역시 기세를 몰아 땅값 상승률 1위를 기록했다세종시의 땅값 상승의 결정적인 원인은 정부부처의 이전과 관련이 깊다더구나 정부부처의 추가 이전이 계속되면서 현재까지 높은 땅값 상승률을 자랑하고 있다.

4. 파주

뉴스토마토

남북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으로 인해 남북 관계 개선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면서파주를 향한 관심도 뜨거워졌다지난해 파주의 땅값 상승률은 9.53%로 12년 만에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특히 파주는 GTX A 노선 착공으로 교통편 개선에 대한 기대가 높아져 땅값 상승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5. 용인시 처인구

경인일보, SK하이닉스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일대는 농촌 지역으로용인 내에서도 낙후된 지역으로 꼽힌다그러나 SK하이닉스가 이곳을 반도체 클러스터로 택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전국 땅값에도 변화에 바람이 일었다원삼면 일대 공인중개사 관계자에 따르면, 3.3㎡당 10만 원 선이었던 농지가 현재 100만 원을 넘어섰다고 전해진다. SK의 후광 효과로 용인시 처인구의 몸값은 더욱 치솟을 것으로 예상된다.

매일건설신문, Shutterstock

상상하지 못했던 지역이 주목받으면서 어떤 이들은 진작에 사둘 걸”하고 후회를 내뱉기도 한다한쪽에서는 이미 호재를 눈치채고 투자에 성공한 이들이 있기도 하다그러나 지금 후회하기는 이른 법훗날 더 좋은 기회가 있을 수도 있으니 다음엔 누구보다 발 빠르게 투자에 성공하기를 바란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