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명 연예인 아파트를 4채나 샀던 부부 “지금 얼마나 올랐냐면요”

연예인들의 집으로 유명한 성수동 트리마제 아파트. 가장 큰 평수인 88평형 아파트는 현재 100억 원이 넘는 높은 시세를 형성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트리마제를 무려 4채나 소유하고 있었던 연예인 부부가 있었습니다. 누구일까요?

“제니에게 프로포즈한 전광판, 실제로 이만큼 돈써야 합니다”

강남역이나 홍대, 가로수길 등 서울의 번화가를 방문하면 수많은 옥외 광고판들을 맞이하게 된다. 최근에는 기업 광고뿐 아니라 아이돌 생일 축하 광고나 응원 광고 등도 자주 볼 수 있는데, 지하철과 번화가 옥외 전광판에 광고를 걸기 위해서는 어느 정도의 금액이 필요할까?

“서장훈·소지섭·이시영·이승철 건물주로 만든 사람 바로 접니다”

웬만한 자산을 갖고 있지 않은 이상 건물주가 실현 가능한 꿈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많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하지만 이때 1억만으로도 충분히 건물주를 꿈꿀 수 있다고 공언하는 이가 있다. 연예계 부동산 재벌로 유명한 서장훈을 비롯해 이승철, 소지섭, 이시영 등이 그 덕분에 수억 원의 시세차익을 거뒀다고 하는데, 과연 연예인들이 제 발로 찾아오는 빌딩 투자 전문가는 누구일까?

28살에 건물주입니다, 강남에서 가장 비싸다는 땅에 세워진 건물

강남의 빌딩이 각양각색의 매력을 뽐내는 가운데 수려한 곡선을 자랑하는 빌딩이 있으니, 바로 가락 건설의 GT 타워다. 그런데 최근 이 건물의 주인이 28살에 불과하다는 풍문이 있다. GT타워가 어떤 타워이며 28살이 어떻게 이 빌딩의 건물주가 될 수 있는지 알아보자.

요즘 서민들 사이에서 유행이라는 ‘깔세’, 알고 보니…

치솟는 보증금과 임대료 탓에 기존의 자리를 지키기도 어려운 마당에 새 터를 잡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해, 새로운 방식으로 임대시장에 접근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깔세’를 통해서인데, 이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전형적인 투자 실패다’ 소리듣던 장동건 빌딩의 반전 근황

‘아무개가 비슷한 위치에 있는 비슷한 규모의 건물을 50억원 비싸게 매입했다.’라는 소리를 들으면 실패한 투자라고 생각하지 십상이다. 이는 배우 장동건의 빌딩 투자 사례인데, 과연 정말 실패한 사례로만 볼 수 있는지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자.

최근 아빠된 소식 전한 배우가 20억 시세차익 얻으며 한 말

고수익을 버는 연예인들의 재테크 방법은 언제나 많은 이들에게 관심을 받고 있다. 최근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방미는 부동산 투자와 고수와 하수를 꼽아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그런데 익히 알려진 연예인이 아닌, 배우 류승범도 고수 반열에 올라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값의 가치가 떨어졌을 때 알아보는 안목을 지니며 고수의 면모를 보여주기도 했는데, 더 자세한 내용을 이어가도록 하겠다.

MZ세대가 찾은 “130만원으로 강남 건물주 되는 방법”

최근 MZ세대 사이에서 ‘최종 꿈은 건물주’라는 유행이 돌고 있다. 너도나도 코인, 주식에 뛰어들어 돈을 번 후 번뜻한 건물로 임대료를 받아 불로소득을 만들고 싶다는 것이 이들 사이에서 무섭게 번지고 있는 꿈이다. 꿈은 꿈이란 말이 있듯 ‘건물주’라는 타이틀은 아무나 가질 수 없다는 것이 냉혹한 현실이다. 하지만 이들의 바람을 이뤄줄 거래 방식이 등장했다. 최근 떠오르고 있는 이색투자법인 ‘조각 투자’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30억 건물주지만… 지금 택배 알바 하고 있습니다”

요즘 청년들은 갖고 있던 돈은 물론이고 대출까지 받으면서 점점 투자에 올인하고 있다. 옛날엔 돈을 절약하고 차곡차곡 모아서 저축을 통해 자산을 쌓아 갔지만, 이제는 아니다. 주변에서 과감하게 주식이나 암호화폐에 투자해 대박을 터뜨리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2030 세대는 금리는 낮아지고 집값이 폭등하는 시대에 살아가며 돈을 불려야 하는 입장이다. 그래서인지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투자)과 ‘빚투’(빚내서 투자)로 인한 청년층의 가계 문제가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 그 실태에 대해서 알아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