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에 고름 가득한 아기 길냥이에게 “집에 가자”라고 했더니…

지난해 공개된 영상 속에는 눈에 상처를 입은 채 추운 밤 거리를 헤매는 고양이를 구조하는 집사의 모습이 담겼다. 처음 집사가 구조에 나섰을 당시 고양이의 건강 상태가 많이 좋지 않았는데 구조 후 그 아기 고양이는 어떻게 됐을지 함께 지켜보자.

“내 새끼 맞냥?” 아깽이 몸무게에 깜짝 놀란 엄마 냥이의 반응

고양이들은 유독 햇볕이 잘 드는 곳을 좋아한다. 이런 고양이의 특성을 고려한 집사가 일광욕을 위해 아기 고양이들을 베란다로 데려갔는데, 아기 고양이와 엄마 고양이는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

‘냥글냥글’ 온돌 처음 맛본 산골짜기 냥이들의 표정.gif

날이 쌀쌀해지면 따뜻한 보금자리를 찾아 헤매는 고양이들을 쉽게 발견할 수 있다. 여기 한 산골짜기에 고양이들을 위해 온돌을 가동한 영상이 올라와 화제다. 온돌의 따뜻함에 녹아버린 고양이들은 눈까지 풀려버리는 귀여운 모습을 보여줬다.

길에서 낑낑대며 죽어가던 ‘고양이’를 발견한 남성이 한 행동

과거 유튜브 채널 ‘손난로’에는 ‘죽기 직전의 고양이를 발견한 한 남자의 행동’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 남성은 죽어가는 고양이를 위해 한치의 망설임도 없이 행동했는데, 구조당한 고양이는 어떻게 변화했을까.

비 맞고 추위에 떨고 있는 아기 고양이, 구조해놨더니…

‘물에 빠진 사람 건져주니 보따리 내놓으라 한다’라는 옛말이 있다. 은혜를 입은 사람에게 보답은 안 하고 오히려 그 은인에게 해를 끼치려 한다는 뜻이다. 오늘은 이 옛말처럼 뻔뻔하게 자신을 구해준 집사와 지내고 있는 고양이를 소개한다.

동생 고양이들 싸우는 모습 지켜보던 ‘보스 고양이’가 한 깜짝 행동

고양이들은 자신의 영역에 굉장히 민감하며 이 때문에 싸움을 통해 서로 간의 서열을 정하는 일도 서슴없다. 이런 가운데 싸우는 고양이를 중재한 대장 고양이의 모습이 화제를 모으고 있는데, 어떤 모습일까?

‘동물 확대범’ 집사 잘못(?) 만난 길고양이, 불과 7개월 만에…

아주 작고 연약한 아기 고양이는 생후 일주일 엄마와 형제를 잃은 채 아파트 주차장에서 처음 발견됐고 지금의 집사를 만나게 됐다. 집사는 너무나도 작고 가여운 아기 고양이를 이대로 두면 죽을 것 같다 생각해 입양을 결심했는데, 입양 후 뚱냥이가 될 때까지 아기 고양이의 변화를 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