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에 고름 가득한 아기 길냥이에게 “집에 가자”라고 했더니…

지난해 공개된 영상 속에는 눈에 상처를 입은 채 추운 밤 거리를 헤매는 고양이를 구조하는 집사의 모습이 담겼다. 처음 집사가 구조에 나섰을 당시 고양이의 건강 상태가 많이 좋지 않았는데 구조 후 그 아기 고양이는 어떻게 됐을지 함께 지켜보자.

“내가 계산해 줄게냥” 편의점 쳐들어온(?) 고양이가 보인 행동

날씨가 제법 쌀쌀해지며 추위를 피하기 위해 길고양이들의 발걸음이 바빠지고 있다. 이 가운데 편의점으로 발걸음한 고양이가 있어 화제다. 처음에는 당황했지만 알고 보니 애교 많은 개냥이었는데 이후 고양이는 어떻게 됐는지 함께 살펴보자.

길에서 낑낑대며 죽어가던 ‘고양이’를 발견한 남성이 한 행동

과거 유튜브 채널 ‘손난로’에는 ‘죽기 직전의 고양이를 발견한 한 남자의 행동’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 남성은 죽어가는 고양이를 위해 한치의 망설임도 없이 행동했는데, 구조당한 고양이는 어떻게 변화했을까.

비 맞고 추위에 떨고 있는 아기 고양이, 구조해놨더니…

‘물에 빠진 사람 건져주니 보따리 내놓으라 한다’라는 옛말이 있다. 은혜를 입은 사람에게 보답은 안 하고 오히려 그 은인에게 해를 끼치려 한다는 뜻이다. 오늘은 이 옛말처럼 뻔뻔하게 자신을 구해준 집사와 지내고 있는 고양이를 소개한다.

동생 고양이들 싸우는 모습 지켜보던 ‘보스 고양이’가 한 깜짝 행동

고양이들은 자신의 영역에 굉장히 민감하며 이 때문에 싸움을 통해 서로 간의 서열을 정하는 일도 서슴없다. 이런 가운데 싸우는 고양이를 중재한 대장 고양이의 모습이 화제를 모으고 있는데, 어떤 모습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