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도 팬입니다’ 반기문이 먼저 아는 척했다는 한국계 미국인 배우

우리는 미국에서 할리우드 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한국계 배우들을 심심치 않게 매체를 통해 보곤 한다. 그 중에서도 존 조는 극강의 동안 외모를 자랑하는데 그가 어떻게 할리우드에서 유명세를 떨치는 배우가 될 수 있었는지 함께 알아보자.

“오징어게임 2 만들겠다” 선언한 감독이 스포한 유일한 한 가지

황동혁 감독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오징어게임 2>에 대해 “기본적인 스토리를 갖고 있다”라며 “모두 내 머릿속에 있다. 현재 브레인스토밍 단계다”라고 말했다. 만약 <오징어게임2>가 우리를 다시 찾아온다면 어떤 내용으로 구성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