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짝퉁 논란’ 터진 프리지아, 유튜브 수입 얼마나 떨어졌는지 조사해보니 결과는 이랬다

짝퉁 논란에 휘말린 프리지아의 유튜브 수익은 어느 정도일까? SNS 데이터 통계 분석 플랫폼은 ‘녹스 인플루언서’에 따르면 24일 기준으로 프리지아의 유튜브 채널 예상 월 수익이 8037만 원에서 1억 3900만 원 사이라고 밝혔다.

“구찌 가문 폭로한다” 100% 실화라는 할리우드판 ‘부부의 세계’ 영화

오는 12일 ‘구찌 가문에 대한 폭로’를 담았다는 영화 <하우스 오브 구찌>가 개봉된다. 영화의 줄거리는 “처음부터 사랑에 빠졌던 그 이름 구찌, 내 것이 될수록 더욱 갖고 싶었던 이름, 누구에게도 뺏길 수 없었던 그 이름, 구찌를 갖기 위해 구찌를 죽이기로 했다”라고

‘에르메스 VVIP’ 논란에 대해 오은영 박사가 내놓은 반전 반응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하면서 육아 멘토로 유명한 오은영 박사. 명성이 높아지면서 일부 누리꾼들 사이에서 명품 관련 논란들이 생겨나기 시작했습니다. 이런 논란에 대해 오은영 박사는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요?

‘5초에 하나씩 팔리는 가방’으로 불리던 샤넬 먹여살린 제품 가격

3대 명품 브랜드로 불리는 에르메스와 루이비통, 샤넬 일명 에·루·샤의 매출이 2조 원을 돌파했다. 그 중 샤넬의 경우 수차례 반복된 가격 인상에도 불구하고 없어서 못 팔 지경이라고 하는데, 국내 명품 시장의 현주소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반려견에게도…” 샤넬 홍보대사 김고은이 직접 공개한 혜택

똑같은 명품을 손에 거머쥐더라도 굳이 남들과 함께 기다리지 않아도 되는 존재들이 있다. 오히려 브랜드들이 먼저 나서 이들에게 선물을 한 아름 안겨주는데, 듣기만 해도 부러움 마음이 드는 이들의 존재는 바로 ‘앰베서더’다. 억 소리 나는 가격을 자랑하는 명품 브랜드들이 먼저 러브콜을 보내는 국내 앰베서더들이 받는 혜택에는 어떠한 것들이 있는지 알아본다.

프랑스 명품 백화점에서 ‘아미, 발렌시아가’ 꺾고 매출 1위 했다는 국내 브랜드

새로운 도전을 하기에 늦은 나이는 없다지만, 현재 손에 쥐고 있는 것을 버리고 다시 시작하기에는 결코 적다고 할 수 없는 나이인 43세에 프랑스 파리로 향한 우영미 디자이너는 본인의 이름을 내건 패션 브랜드로 현재 한국이 낳은 세계적 패션 디자이너 반열에 이름을 올렸다. 불어 한마디 할 줄 몰랐던 그녀가 지금의 자리에 이르기까지 어떤 과정을 거쳤을지 알아본다.

“큰 맘 먹고 루이비통 가방 찢었습니다” 2030이 명품 가방 자르는 이유

과거 고가의 명품 브랜드는 경제적 기반이 탄탄한 중장년층의 전유물로 여겨졌다. 그러나 최근 명품 업계엔 1980년대 이후 출생한 ‘밀레니얼 세대’와 2000년대 초반 출생한 ‘Z세대’를 합친 ‘MZ세대’가 큰손으로 부상하고 있다. 그런데 ‘MZ세대’세대의 명품을 다루는 방식은 기성세대와는 다른 양상을 보인다. 최근 젊은 층의 명품 선호현상은 점점 강해지고 있지만, 또 한쪽에서는 수백만 원짜리 진품

73세 실화? 모델들 기죽이는 몸매 공개한 CEO의 재산 수준

세계적인 패션 디자이너인 ‘베라 왕’(Vera Wang) 올해 73번째 생일을 맞이하면서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70대지만 시간이 멈춘 듯한 동안 미모를 자랑하며 전 세계를 놀라게 했다. 베라왕의 설립자인 세계적인 패션 디자이너 베라 왕에 대해서 알아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