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초에 하나씩 팔리는 가방’으로 불리던 샤넬 먹여살린 제품 가격

3대 명품 브랜드로 불리는 에르메스와 루이비통, 샤넬 일명 에·루·샤의 매출이 2조 원을 돌파했다. 그 중 샤넬의 경우 수차례 반복된 가격 인상에도 불구하고 없어서 못 팔 지경이라고 하는데, 국내 명품 시장의 현주소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500만 원 가뿐히 넘는다는 ‘패딩계의 샤넬’의 내부는 이렇습니다

최근 인기 있는 명품 브랜드의 패딩이 10대들 사이에서도 유행하면서 새로운 ‘등골 브레이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과연 비싼 만큼 돈값을 할지, 인기 패딩의 내부 사진을 살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