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맞게 하려고 교육부가 공개한 웹툰에 누리꾼들이 발끈한 이유

최근 교육부가 SNS에 공개한 백신 접종 홍보 웹툰이 화제가 되고 있다. 교육부는 지난 7일 SNS에 ‘청소년 방역패스와 백신 부작용에 대한 궁금증을 알아보아요!’라는 제목의 웹툰 12컷을 공개했다. 웹툰은 두 여학생이 떡볶이 가게에 들어갔고

흉기로 여성 귀 잘랐던 강남 클럽 “오전 11시까지 어떻게 운영할 수 있냐면요”

지난 9일, 강남 한복판에서 충격적인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다름 아닌 환한 대낮에 한 여성이 괴한에 의해 귀를 잘린 변을 당한 것이죠. 바로 강남의 한 클럽에서 생긴 일이라고 합니다. 나아가 방역 패스를 피하기 위한 클럽들의 꼼수까지 알아보겠습니다.

“다 죽으라는거다” 대형마트 방역패스 시행되자 의대 교수가 보인 반응

지난 10일부터 정부의 방역지침에 따라 대형마트·백화점에도 방역 패스가 적용된 가운데, 한 대학교수가 방역 패스 미소지 상태로 마트 진입을 시도해 충돌이 발생했다. 손현준 교수는 백신 1차 접종자로 방역 패스 대상자에 해당하지 않는다.

방역패스 도입된다는 소식에 정용진 부회장 SNS 난리 난 이유

2차 접종을 마친 뒤 6개월이 지나면 식당 등의 이용이 제한되는 것이다.유효기간의 만료 기준일은 지난해 7월 6일이다. 이 날짜 이후 화이자나 모더나를 2차 접종했거나 얀센 백신 1차 접종을 마친 사람들만 다중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10억 적자 본 카페 사장이 ’24시간 영업하겠다’ 선언하자 생긴 일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해지면서 정부에서는 다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시작했습니다. 계속되는 영업제한에 손해가 막심하다는 인천의 한 카페에서는 정부의 영업제한 지침을 어기고 24시간 영업을 선언했는데요. 해당 카페는 현재 어떤 상황을 맞이하고 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