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잘못 남겼다가 ‘치킨집 사장’에게 고소당한 누리꾼이 올린 글

최근 커뮤니티에서 억울함을 호소한 한 사연이 등장했다.’치킨 집에게 고소당했습니다…’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이 글은 무려 조회 수 21만을 기록하며 많은 이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앞서 한 누리꾼은 ‘쿠폰 40장가량 모았는데 못 쓰게 해서 화난다’라는

손님 화 풀게 만든 친절한 햄버거집 직원, 결국 이런 소식 전했다

지난해 6일, 방송을 하고 있던 프로게이머 김성대는 롯데리아에서 햄버거를 주문했다.먹던 중 뭔가 이상함을 느낀 김성대는 자신이 시킨 메뉴와 전혀 다른 메뉴가 왔음을 알게 됐다.”어이가 없다”며 해당 롯데리아에 전화를 건 그는 자신이 주문한 것과 다른

“눈 오는 날 배달다녔던 라이더의 하루 수입은 이 정도입니다”

얼마 전 폭설과 한파가 겹치면서 도로와 인도 모두 빙판길로 변했습니다. 일부 매장에서는 배달 서비스를 중단했고, 배달 서비스를 진행하는 곳도 엄청난 배달료를 지불해야 했죠. 이런 날씨 속에서 배달을 진행한 라이더들의 수입은 얼마나 될까요?

“교육만 받아도 96만원 드립니다” 사람 없어서 난리라는 아르바이트

최근 배달 업계가 큰 호황을 누리고 있는 가운데 인력이 부족한 업체들은 배달기사 모집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쿠팡, 배달의 민족, 요기요는 각각 어떤 방법으로 배달기사를 모집하고 있는지 알아보자.

“배달비도 내는데…” 최소주문금액 만들어 놓은 현실 이유

이제 배달 앱을 통해 간단한 한 끼 식사를 위한 주문이 어려워졌다. 매장마다 모두 최소 주문금액을 설정해두고 있기 때문이다. 점점 늘어나는 배달료에 최소 주문금액까지. 매장에서 ‘최소 주문금액’을 만들어놓은 이유. 무엇일까?

‘5년째 연봉 2600만원’ 이젠 화장실 갈 때도 보고하라고요?

열악한 근무환경을 자랑하는 것으로 잘 알려진 콜센터는 재택근무 전환 이후 더 악독한 노동 통제에 시달리고 있다고 한다. 노동환경 개선을 요구하기 위해 거리로 나설 수밖에 없었던 콜센터 노동자들의 얘기를 들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