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이정재가 청담동 노후 건물을 330억에 공동매입한 이유

돈독한 우정을 자랑하는 연예인 정우성, 이정재가 지난해 서울 강남구 청담동 빌딩을 공동명의로 매입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화제를 모았는데, 이 건물이 화제 되고 있는 이유 중 하나는 두 사람이 받은 대출 금액이 어마어마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