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중에?” 꿀 떨어지던 배우 부부가 싸우게 된 원인 하나

2017년 결혼한 배우 박하선-류수영 부부는 달달한 결혼생활로 많은 이들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 하지만 알고 보면 두 사람 역시 잦은 부부싸움에 대한 고민이 있다고 하는데, 오늘은 두 사람의 러브스토리부터 현실 부부의 고충까지 살펴보자.

사귀지도 않는 여사친에게 “결혼하자” 프로포즈부터 했던 치과의사

자우림의 보컬 김윤아와 방송인 출신 치과의사 김형규 부부는 1997년에 처음 만나 오랫동안 친구 사이를 유지했지만, 이후 연인으로 발전해 2006년 결혼에까지 골인했다. 그렇다면 두 사람 사이에는 어떤 일이 있었던 걸까? 오늘은 이 부부의 러브스토리를 살펴본다.

‘부산 이병헌’이라 불렸다는 개그맨 안선영 남편의 비주얼

20년이 넘도록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방송인 안선영. 그녀는 지난 2013 연애하는 방법을 다루는 <하고 싶다, 연애>라는 책을 쓴 특이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그렇다면 2013년 결혼식을 올린 안선영이 심사숙고해서 고른 남편은 어떤 사람일까?

“지저분해 보였다” 여배우가 첫인상 별로였던 남자와 결혼 결심한 계기

대부분의 연예인 커플들은 소문이나 기자들의 취재 등으로 알려지는데, 특이하게 직접 본인들이 고백한 커플이 있다. 바로 미쓰라와 권다현 부부다. 시작부터 심상치 않았던 두 사람의 러브스토리를 알아본다.

“얼마면 되겠니” 이혼소송으로 받아낼 수 있는 최대 위자료 금액

신혼 초기엔 누구나 행복하고 평화로운 결혼 생활을 꿈꾸지만 본인이나 배우자의 과실로 인해 부부 관계가 파탄 나는 경우도 있다. 그렇다면 배우자가 폭력을 행사하거나 불륜을 저질러 도저히 협의 이혼으로 끝낼 수 없을 경우, 소송으로 받아낼 수 있는 최대 위자료 금액은 얼마 정도인지 알아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