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가격 급락, 세계 2위 채굴지에서 선명한 이유 밝혀졌다

비트코인 세계 2위’의 명성을 지닌 중앙아시아의 국가 카자흐스탄에서 대규모 시위가 벌어짐에 따라 현재 비트코인 또한 급락세를 보이고 있다.시위의 원인은 이번 새해 정부가 차량용 액화가스(LPG) 가격 상한제를 해제하면서 시작됐다.

‘비트코인 4천억원’어치 들어있는 하드 쓰레기장에 버린 남성의 최후

암호화폐가 유명해지기 전부터 이를 갖고 있던 사람들은 단숨에 어마어마한 부를 거머쥐게 되기도 했는데, 한편 이러한 기회를 안타깝게 놓친 영국의 한 남성이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과연 무슨 일일까?

‘7개월만에 최고치’ 8천만원 찍은 비트코인, 지금 사도 괜찮을까?

많은 투자자들이 일확천금을 꿈꾸며 비트코인 투자를 생각하지만 요동치는 가격 때문에 매수, 매도할 타이밍을 잡기 어렵다. 10월에 접어들며 비트코인은 다시 상승세를 타기 시작했는데, 과연 비트코인을 지금 사도 괜찮을까?

비트코인에 결혼자금까지 투자한 예비신랑, 파혼하고 나니…

지난달 말 4만 달러(한화 약 4,700만 원)까지 떨어졌던 비트코인은 이번 달 들어 연일 상승세를 기록했다. 이런 가운데 한 여성은 당혹감을 드러냈다고 하는데, 어떻게 된 일인지 자세히 알아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