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억 넘게 써서 이딴 걸 지었냐”는 소리 나온 서울 상권 가보니…

“여기 매장이 20개가 입점해 있거든요. 근데 손님이 지금 통틀어서 두 분 밖에 없어요.” 청년몰을 운영하는 청년 창업자들의 한숨과 한탄이 날이 갈수록 깊어지고 있다. 청년몰 사업은 미흡한 관리와 코로나19라는 악재가 겹치면서 운영난은 더욱 심각해지는 상황이다. 그 실태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자.

’26년만에 매각’ 이수만이 키워온 SM을 떠나보내는 진짜 이유

시장에서 M&A(인수·합병)가 활발한 가운데,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가 매물로 등장해 뜨거운 인기를 끌고 있다. 카카오, CJ, 네이버, 하이브와 같은 대규모 기업들이 SM을 인수하고자 러브콜을 보내는 상황이다. 현재 SM의 매각 진행 현황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자.

“한 달에 천만 원 찍었죠” 한때 주유소 사장님들이 지역 유지였던 이유

흔히 지역 유지는 그 지역에서 유명하고 힘 있는 부자를 말한다. 그런데 이런 유지들이 한때 너나없이 뛰어들면서 ‘지역 유지들이나 할 수 있는 사업’으로 불렸던 사업이 있는데, 바로 주유소이다, 그저 기름을 받아 파는 곳일 뿐인데 왜 예전에는 지역 유지들이 주유소를 운영했던 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