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릴까 봐 불안했나?’ 김건희가 대학교에 직접 전화해 캐물었다는 내용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인 ‘김건희’의 허위 이력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논란의 내용은, 김건희가 2001년부터 2014년까지 대학에 출강하면서 제출했던 이력서에 허위 경력을 기재했다는 사실이었다.김건희가 과거 수원여대에 제출한 겸임교수

‘지방 비하’ 발언으로 화제된 국회의원, 알고 보니 이 지역 출신이었다

지난 5일, 박성중 의원이 주관한 ‘청년 간담회’ 행사에는 윤석열 후보의 화상 연결이 예정되어 있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도 윤석열 후보는 등장하지 않았다. 댓글창에 “윤 후보는 언제쯤 등장하냐”라는 질문이 빗발치자 권성동 의원은 윤석열 후보에게 연락

“선대위 전면 개편” 위기 맞은 국민의힘이 내놓은 비장의 카드

대선이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후보들 간의 경합이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 특히 이재명 후보와의 지지율 격차를 더욱 좁히기 위해 국민의힘 측은 나날이 공격적인 유세를 펼치고 있는데, 이 과정에서 선대위 개편이 거론되면서 주목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