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엔 1만원이면 됐는데, 올해는 130만원 납부하라고요?”

그간 부자들이 내는 세금으로 알려져 있던 종합부동산세(이하 종부세)가 일부 서민들에게도 크게 부과되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곳곳에서 불만이 속출하고 있다. 한 온라인 커뮤니에서는 지난해까지만 하더라도 1만 원밖에 내지 않았던 종부세가 올해는 130만 원이나 나왔다고 밝혔는데, 이러한 사례에 대해 알아보자.

종부세 폭탄 맞은 강남 다주택자들이 커뮤니티에 올린 충격적인 글

올해 종부세 납부 고지서를 받을 사람은 전체 94만 7000명이다. 일부 누리꾼은 작년에 350만 원이었던 종부세가 올해 1500만 원까지 올랐다며 분노를 터뜨리기도 했는데, 올해 종부세 폭탄을 맞은 강남의 다주택자들은 어떤 반응을 보이고 있을까?

“내집 마련하면 뭐 하나” 정부에 다달이 월세 60만 원 내고 있습니다.

지난해 인상된 종합 부동산 세율이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작용하기 때문에 올해 종부세 고지서에는 작년에 비해 2~3배 많은 금액이 찍혀있을 가능성이 농후하다. 어느 누구도 웃지 못하는 현 부동산 시장 상황에 대해 알아본다.

호주에서 운전사로 일하는 ’20세 한국여성’이 받는 실수령액

만 18세부터 30세까지의 청년들을 대상으로 정해진 국가에서 1년간 자유롭게 거주하고 취업, 여행, 공부 등의 기회가 주어지는 ‘워킹홀리데이’ 비자. 수많은 워홀러 가운데 20살의 나이에 ‘워킹홀리데이’ 비자를 통해 지게차 운전사라는 새로운 길을 개척한 윤다영 씨에 대해 알아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