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00원짜리 머핀 살 돈 없는 어린 남매, 빵집 사장님은 이렇게 행동했습니다

빵집을 운영 중인 한 사장이 돈이 없는 어린 남매를 위해 부리또를 무료로 제공했다고 밝혔는데요. 이 사장은 아이들 기가 죽을까봐 유통기한이 지난 거라는 거짓말까지 했습니다. 또한 그는 아이들의 경제적 상황을 알고 월세, 공과금 등을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1인당 100만원’씩 뿌려진 방역지원금, 자영업자들이 시큰둥한 이유

코로나 변이로 인해 위드 코로나가 시행 한 달 만에 철회되며 사회적 거리두기가 다시 강화됐는데요. 이런 가운데 정부가 자영업자들을 살리겠다며 지원금을 지급했지만 자영업자들은 차라리 거리두기를 풀어달라며 항의하고 있습니다.

10억 적자 본 카페 사장이 ’24시간 영업하겠다’ 선언하자 생긴 일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해지면서 정부에서는 다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시작했습니다. 계속되는 영업제한에 손해가 막심하다는 인천의 한 카페에서는 정부의 영업제한 지침을 어기고 24시간 영업을 선언했는데요. 해당 카페는 현재 어떤 상황을 맞이하고 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