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 아니라고 우기던 영탁, 결국 법원에서 ‘150억 사건’ 결과 나왔다

트로트 가수로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한 영탁이 인터넷에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2020년부터 영탁을 전속 모델로 기용하고 있던 예천양조 측은 작년 영탁이 재계약 과정에서 3년 동안 150억 원의 금전을 요구하는 갑질을 자행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음원사재기에 갑질까지…” 이미지 추락한 트로트가수가 내놓은 답변

트로트 가수 영탁이 음원 사재기에 갑질 논란까지 불거진 가운데, 최근 이와 관련한 수사 결과가 발표됐다. 업계에 의하면 ‘영탁 막걸리’라는 상표를 두고 가수 영탁과 법적 분쟁을 벌였던 ‘예천양조’가 무혐의 판정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