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들 회사 물건 자잘하게 훔치지 않나요?” 공무원이 올린 충격적인 글

지난 3일 국내 1위 임플란트 제조업체 ‘오스템임플란트’에서 대규모 횡령 사건이 발생해 새해부터 주식 거래가 정지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해당 사건은 자금 관리 직원인 이모 씨 소행으로 무려 1,880억 원을 횡령해 현재는 잠적한 상태로 전해졌습니다.

‘금괴 254개’ 발견됐던 오스템 횡령직원 아버지, 유서 남기고 발견된 곳이…

회삿돈을 약 2,215억 원어치 횡령한 오스템임플란트 직원의 부친이 끝내 숨진 채 발견됐다. 경기 파주 경찰서에 따르면 1월 11일 오후 5시경 횡령 직원 이 씨의 아버지가 경기도 파주의 한 공터에 주차된 차 안에서 숨져있었다.

“소액주주들 피눈물 흘릴때 우린…” 논란중인 오스템 직원이 올린 사진

오스템임플란트의 직원이 거액의 회삿돈을 횡령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기업 주식 역시 거래 중단 사태에 놓여있다. 이 가운데 오스템임플란트의 한 직원이 커뮤니티에 소액주주들을 조롱하는 듯한 글을 올려 더욱 큰 논란이 되었다.

‘오스템임플란트’ 직원이 회삿돈 1880억 횡령해 사들인 주식이 공개됐다

오스템임플란트는 국내 최초로 치과용 임플란트를 개발한 ‘국내 대표 의료 회사’일 뿐 아니라, 임플란트 시장 내에서 아시아 및 태평양 1위, 전 세계 4위권 기업이다. 오스템임플란트는 3일 자금 관리를 담당하는 직원이 ‘1880억 원을 횡령’한 사실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