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시간만에 322만건 검색’ 한류 비자 소식에 난리난 중국 사이트 상황

외국 국적의 문화 인재 유치를 위해 신설될 예정인 한류 비자 소식에 대한 중국인들의 관심이 뜨겁다. 이는 한국인들이 기피하는 노동 업무에 종사하는 이민자 중심의 기존 정책에서 벗어나 K-POP 등 문화영역의 인재를 흡수하는 데 중점을 두었다.

호주에서 운전사로 일하는 ’20세 한국여성’이 받는 실수령액

만 18세부터 30세까지의 청년들을 대상으로 정해진 국가에서 1년간 자유롭게 거주하고 취업, 여행, 공부 등의 기회가 주어지는 ‘워킹홀리데이’ 비자. 수많은 워홀러 가운데 20살의 나이에 ‘워킹홀리데이’ 비자를 통해 지게차 운전사라는 새로운 길을 개척한 윤다영 씨에 대해 알아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