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드 코로나인데 일본 여행 가도 되나요?” 질문에 유학생들의 대답

일본 정부는 10월부터 19개 지역에서 실행했던 긴급사태 조치를 전면 해제하고 ‘위드 코로나’로의 전환을 위해 단계적 제한 조치 완화에 들어갔다. 이로 인해 시민들은 경제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지만 재확산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치맥 주문 폭주하나요?’ 한강공원에서 요즘 밤마다 벌어지는 풍경

지난 7월 서울시는 ‘오후 10시 이후 야외 음주 금지’ 행정명령을 발효하고 단속에 나섰다. 하지만 위드 코로나가 시작되고 서울시는 한강공원, 청계천 등 주요 공원을 대상으로 음주 금지 행정명령을 해제했다. 때문에 사람들이 삼삼오오 모이고 있다. 이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이 정도일 줄이야” 여성 쿠팡 배달 직원이 받아봤다는 월 최고 수익

코로나19 확산으로 택배 배송과 음식 배달 시장이 급격하게 커지면서 택배기사와 라이더의 처우도 함께 좋아졌다. 그렇다면 쿠팡에서 택배 배송일을 하고 있는 ‘쿠팡 친구’는 어느 정도의 수익을 올렸을까?

요즘 시국에 해외여행 떠나기 전 드는 비용 이 정도입니다

지난 7일 국토교통부 항공정보포털에 따르면 지난달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사이판으로 출국한 여객 수는 2086명으로 9월보다 131% 늘었다. 이렇듯 해외여행에 대한 움직임이 이어지면서 필수 서류인 코로나19 PCR 음성확인서 발급 비용이 비싸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는데, 어떤 상황인지 함께 살펴보자.

“월요일 입사 예정인데…” 백신 안맞았다고 고백한 취준생의 최후

지난 4일을 기준으로 국내 백신 예방접종 완료자가 3897만 명을 넘어섰다. 접종 완료자가 늘어나면서 한국에서도 ‘백신 패스’가 서서히 도입되고 있다. 한국의 한 취준생은 백신을 맞지 않아 입사가 취소됐다고 밝혔는데. 어떤 내용일까?

“지금 동남아 여행 가도 될까요?” 질문에 현지 교민들의 대답

국내에서 지난 1일부터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 회복)’가 시작된 가운데 막혔던 하늘길 또한 열렸다. 이에 따라 해외여행을 준비하는 관광객들이 증가하며 TV 홈쇼핑에 다시 등장한 해외여행 패키지 상품이 인기를 끌고 있는데, 그렇다면 실제 해외여행이 가능할지 알아보자.

위드코로나 시작하자마자 확진자 폭증해버린 믿기지 않는 한국 근황 사진이 떴다

지난 1일부터 시작된 위드 코로나로 방역 수칙이 완화되었다. 거리에는 10시 이후에도 불이 켜져 있고 모임 인원도 많아졌지만 위드 코로나 시행으로 확진자 수가 폭증했다고 한다. 어떤 상황인지 함께 알아보자.

‘아직 여긴 안돼’ 해외여행 리스트에서 빼야할 여행 경고 국가

단계적 일상 회복인 위드 코로나로 방역체계가 전환되며 달라진 풍경을 맞이하고 있다. 다중이용시설 운영시간제한이 사라지고 사적 모임 허용 인원도 늘어났는데, 그렇다면 우리나라보다 먼저 위드 코로나를 시행한 국가들의 현재 상황을 알아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