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여친에 봉투 줄 거 같다는 ‘구 회장님, 현 정용진 어머니’의 실제 성격

대한민국 경제의 한 획을 긋고 있는 삼성가의 딸 이명희는 1943년생으로 올해 80살을 맞이했다.삼성 창업주 이병철의 막내 딸이자 이건희의 여동생인 이명희는 25살 젊은 나이에 지금의 조선호텔 명예회장 정재은과 결혼식을 올렸다.결혼 이후 12년 동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