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컵 갑질’ 대한한공 조현민이 복귀 3년도 안되어 이렇게 승진했다는데…

지난 12일 한진그룹은 지주회사 및 그룹 계열사에 대한 2022년 정기 임원 인사를 단행했습니다. 지난 2018년 4월 ‘물컵 갑질’로 경영에서 물러났던 조한진 사장은 2019년 6월 한진칼 전무로 경영에 다시 복귀했는데요. 복귀한 지 3년 만에 사장 자리까지 올랐습니다.

“미모 복붙이네” 잠깐 공개되었는데 화제된 두산 재벌 3세의 아들 사진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의 자녀, 신세계 정용진 부회장의 자녀 등 재벌의 자녀들은 외모, 학교, 성격 등 다양한 부분에서 대중들의 호기심을 자아냅니다. 두산매거진의 박서원 대표와 조수애 전 JTBC 아나운서의 아들은 어떤 모습일까요?

‘이재용·방시혁도 아니었다’ 2021년 연봉킹 1위된 30대 남자, 누구길래?

회사원들의 가장 큰 관심사는 아마 연봉일텐데요. 그렇다면 2021년 올해 국내 기업들 중에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사람은 누구이며, 얼마를 받았을까요? 오늘은 듣기만 해도 ‘억’ 소리 나는 그들의 급여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수준 차이 나서 안돼” 부모님이 반대하던 결혼한 재벌 3세의 현재 모습

드라마 속 재벌 2, 3세의 사랑은 언제나 집안의 반대에 부딪히는 법이다. 여기 그 드라마 같은 일이 실제로 일어난 곳이 있다. 바로 그룹 LG다. 현재 구광모 회장과 그의 아내 이야기인데. 집안끼리 수준 차이를 이유로 집안의 반대가 있었다고 한다. 이들의 드라마 같은 러브스토리를 들어보자.

“7번 사업 실패해도 포기 안했더니…지금 매출 1조 기업 세웠죠”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라는 말의 표본 같은 삶을 살아온 이가 있다. 이 사람은 한두 번도 아니고 무려 7번의 사업 실패를 경험한 끝에 무려 연 매출이 1조 원에 달하는 기업을 세웠는데, 이 대기업 회장님의 인생 스토리를 알아본다.

양궁 400억·빙상 삼성 220억·핸드볼 SK 400억

우리나라의 체육 산업을 이야기할 때 대기업은 빠지지 않는다. 각종 프로팀의 이름에도 기업의 이름이 반드시 들어가곤 한다. 하지만 대기업이 프로팀을 후원만 하는 단순한 스폰서가 아니다. 대기업 총수들은 전통적으로 각종 체육협회장을 역임해오고 있는데, 어떤 기업의 오너가 체육협회장을 역임했는지 알아보자.

물려줄 자식 없어 급매물로 나온 ‘가구 업계 1위 기업’, 지금은?

코로나19로 번진 ‘집콕’ 트렌드에 호황을 누렸음에도 불구하고 가구 업계 1위 기업 한샘은 매각 절차를 밟는다. 최근 창업주이자 최대주주 조창걸 명에회장은 주식 30%를 사모펀드에 매각하는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더 자세한 이야기를 알아보도록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