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네이버, 카카오 아니죠” 직원들 평균 연봉 1억 넘는다는 곳

국내에 있는 상장기업 중 직원들에게 가장 높은 평균 급여를 지급하는 곳은 증권사로 나타났다. 심지어 평균 급여가 1억 원을 넘기는 곳도 4곳에 달하는 수준이라고 한다. 주식시장의 호황으로 연봉 상승세를 달리는 증권사에 대해서 알아보자.

“요즘 애들은 이런 선물 주고받죠” 2600억원 기록했다는 ‘힙’한 선물

직장인 김 씨는 친구들의 생일이 되면 증권사의 금융투자 상품권을 선물한다. 대부분의 가격이 편의점 상품권 기프티콘과 비슷하게 형성됐기 때문에 부담스럽지도 않다. 카카오톡 선물하기를 통해 증권사 상품을 선물할 수도 있어서 편리하면서 유용하기도 하다. 상품권을 통해 실질적인 금융 투자가 가능해서 실용적인 데다가, 흔하지 않은 선물이기 때문에 ‘힙’한 선물로도 일컬어진다.

MZ세대가 찾은 “130만원으로 강남 건물주 되는 방법”

최근 MZ세대 사이에서 ‘최종 꿈은 건물주’라는 유행이 돌고 있다. 너도나도 코인, 주식에 뛰어들어 돈을 번 후 번뜻한 건물로 임대료를 받아 불로소득을 만들고 싶다는 것이 이들 사이에서 무섭게 번지고 있는 꿈이다. 꿈은 꿈이란 말이 있듯 ‘건물주’라는 타이틀은 아무나 가질 수 없다는 것이 냉혹한 현실이다. 하지만 이들의 바람을 이뤄줄 거래 방식이 등장했다. 최근 떠오르고 있는 이색투자법인 ‘조각 투자’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