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집 마련하면 뭐 하나” 정부에 다달이 월세 60만 원 내고 있습니다.

지난해 인상된 종합 부동산 세율이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작용하기 때문에 올해 종부세 고지서에는 작년에 비해 2~3배 많은 금액이 찍혀있을 가능성이 농후하다. 어느 누구도 웃지 못하는 현 부동산 시장 상황에 대해 알아본다.

‘무너진 천장에서 물이 뚝뚝’ 10년 차 공공임대 아파트에서 벌어진 일

최근 성남시 분당구에 있는 한 아파트의 주민들은 몇 달째 천장에서 물이 뚝뚝 떨어지는 등의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일부 가구의 경우 천장이 내려앉아 위험천만한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는데, 대체 이 아파트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알아보자.

“한류스타도 당했죠” 2500억 기획부동산 사기, 이 정도로 치밀했습니다.

최근 2500억 원의 피해를 낸 기획 부동산 사기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피의자와, 피해자 모두 유명인이 연루돼 있어 해당 사건에 대한 관심을 더욱 키우고 있는데, 이번 시간엔 기획부동산 사기 사건이 대체 무엇인지, 이 같은 피해를 입지 않기 위해선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해 알아본다.

“매물 없어서 난리라더니…” 서울에서 가장 인기 없는 아파트는 이곳입니다

전국에서 미분양 주택이 역대 최저치를 기록한 와중에도 여전히 실수요자들에게 외면받는 아파트도 존재한다. 매물 잠김 현상이 심각한 사회 문제로 대두되는 현 상황에서도 끝끝내 제 주인을 못 찾은 아파트들의 특징들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

작정하고 만들었다, 6년 지난 국내 계획도시들의 2021년 현재 상황

콤팩트 시티는 도심 속 유휴부지, 일명 놀리고 있는 땅을 활용해 주거공간과 생활 기반 시설을 복합적으로 개발하는 사업을 말한다. 대개 콤팩트시티로 조성된 곳은 주거공간을 중심으로 지하철역, 백화점, 학교 등 생활 필수 시설로 손꼽히는 것들이 인근에 들어서 있어 선호도가 높은데, 현재 국내 콤팩트시티의 근황에 대해 알아본다.

“서장훈·소지섭·이시영·이승철 건물주로 만든 사람 바로 접니다”

웬만한 자산을 갖고 있지 않은 이상 건물주가 실현 가능한 꿈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많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하지만 이때 1억만으로도 충분히 건물주를 꿈꿀 수 있다고 공언하는 이가 있다. 연예계 부동산 재벌로 유명한 서장훈을 비롯해 이승철, 소지섭, 이시영 등이 그 덕분에 수억 원의 시세차익을 거뒀다고 하는데, 과연 연예인들이 제 발로 찾아오는 빌딩 투자 전문가는 누구일까?

대한민국 상위 2% 자산 늘어날 때, 하위층 자산은 이렇게 처참했다는데…

민간 연구기관 LAB2050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상위 2% 평균 부동산 자산은 2017년에 비해 3년 만에 5억 5,00만 원으로 22% 늘어난 반면, 부동산 자산 기준 하위 30%는 900만 원이었던 평균 자산이 0원으로 오히려 감소하는 양상을 보였다. 그렇다면 부동산 자산 상위 2%를 정의하는 기준은 무엇인지, 하위 계층과 급격하게 격차가 벌어진 이유는 무엇인지 알아본다.

“어디 아파트값이 오를까요?” 질문에 대한 부동산 전문가의 답변

경기도와 인천 지역 매물 아파트값이 가파른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는 가운데, 지난달까지 30%가량 오른 아파트까지 속출하고 있다. 해당 지역 아파트값의 하락 가능성은 없는지, 향후 전망은 어떻게 되는지 자세히 알아본다.

“무서워서 못살겠어요” 아파트 지하에 ‘터널’생기자 벌어진 상황

붕괴 직전 상황에 처해있는 아파트 주민들이 괴로움을 호소하고 있다. 인천광역시 동구에 위치한 한 아파트는 기울어지고 벽이 갈라진 채 공사 잔해가 떨어지는 등 심각한 하자를 겪고 있다. 하지만 본래 이 아파트는 30년 이상이 지나도 끄떡없었던 튼튼한 내구성을 자랑했다고 하는데, 어떻게 된 일인지 알아보자.

“전문가들이 입모아 경고했다” 영끌해서 집사면 위험한 현실이유

최근 서울 아파트를 사는 2030세대의 비율이 증가하기 시작했다. 집값이 끝도 없이 오르기 시작하면서 조금이라도 집값이 낮을 때 미리 내 집 마련을 해야겠다는 젊은 층이 늘어난 것이다. 어떻게든 집을 사기 위해 ‘영끌’하겠다는 청년은 늘었는데 전문가들은 이에 대해 경고를 보내고 있다. 이에 대해 좀 더 자세히 알아보자.

“단돈 400만원만 있으면 살 수 있다는 국내 아파트, 바로 여깁니다”

[MONEYGROUND 디지털뉴스팀] 2021년 4월 서울 평균 아파트값은 11억을 넘기며 역대 최고가를 기록하고 있다. 경기도 평균 아파트값도 5억을 치고 올라오면서 전국 평균은 4억을 넘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이와 다르게 비교적 낮은 가격을 기록하고 있는 아파트들이 있다. 자세히 알아보자.

아파트 매매 건수 사상 최대 기록… 조용히 들끓고 있는 ‘이곳’

강원도 부동산 시장이 점점 들끓고 있다. 수도권만큼 비약적인 상승세를 보이진 않지만 지속적으로 매수세를 올리고 있는 상황이다. 강원도 내에서는 2011년 평창이 동계올림픽 개최지로 확정됐을 때 이후로 10년 만에 강원도에 호황기가 도래했다는 말도 나온다. 통계 집계 이후 가장 활발한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는 강원도 아파트 시장에 대해서 알아보자.

“새로 산 아파트가 과연 오를까요?” 물음에 전문가가 말한 답변

사회 초년생 김 씨(30)는 믿음직한 직장 동료의 추천에 따라 집을 샀는데 상황이 심상치 않다고 한다. 금방 오를 것만 같았던 집값이 아직도 그대로라서, 명확한 기준을 찾아보지 않았던 것에 대해 땅을 치고 후회 중이다.

코로나19라는 전무후무한 현상으로 인해 폭등과 폭락의 격변이 일어나고 있는 주택 시장. 올해 상반기는 수도권 지역의 전세가와 매매가가 작년의 상승률을 넘어섰다고 한다. 대다수 부동산 전문가들이 올해 하반기 폭등을 예견하고 있는 상황에서, 상반기 상승률을 보면 현재 시장이 폭등의 기로에 서 있음을 볼 수 있다.

이런 폭등장에서 A 씨처럼 주먹구구식으로 집을 알아보는 것이 아니라 명확한 판단 기준의 마련이 필요하다. 우리는 집을 사려 할 때 현재 그 집의 가격과 향후 상승 가능성을 주로 고려하는데, 이를 어떤 기준으로 판단할 수 있을까? 그 기준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