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집 마련 마지막 기회다” 발표되자 난리난 청년층 제도, 하지만…

1인 가구나 자녀가 없는 신혼부부와 같이 청약의 사각지대에 있던 무주택자들에게도 새로운 길이 열렸다. 국토교통부가 신혼부부 및 생애최초 특별공급 제도를 일부 개편한 방안을 발표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자세히 알아본다.

신혼 특공vs신혼 희망타운 막상 비교해보니…단점 선명했다

울의 집값이 끝도 없이 치솟는 가운데 지난 7월 3기 신도시 사전청약이 시작되었다. 집값 상승의 주요 원인 중 하나인 2030세대의 ‘패닉바잉(영끌)’을 잠재우겠다는 의도로 추정된다. 그만큼 이제 막 가정을 이루고 살 곳을 찾고 있는 신혼부부들을 위한 제도가 마련되었다고 하는데 이에 대해 알아본다.

아파트값 치솟아도…대형 오피스텔 절대 사면 안되는 이유

아파트값이 치솟자 중대형 오피스텔이 인기를 끌고 있다. 본래 오피스텔은 업무 용도로 쓰였지만, 최근엔 실내 구조를 바꾸며 주거에도 적합한 공간으로 조성되고 있다. 하지만 대형 오피스텔엔 치명적인 단점이 있다고 하는데, 무엇인지 자세히 알아보도록 한다.

“자녀 셋이면 청약되지만, 올해 단 한 채도 거래되지 않았습니다.”

자녀가 셋 이상일 때 청약이 가능한 다자녀가구 특별공급 유형에서 0건의 청약이 속출하고 있다. 같은 단지의 다른 청약 유형은 수천 명이 몰리는 경쟁률을 기록하고 있어서 아이러니한 상황이다. 왜 이런 현상이 발생하는 것일까?

야심차게 분가했던 신혼부부 “왜 부모님 집으로 돌아가냐고요?”

부모로부터 독립하거나 결혼해서 나가살지 않고, 나이가 들어도 부모님과 함께 사는 사람들을 흔히 ‘캥거루족’이라고 한다. 그러나 요즘에는 결혼을 해서 분가했음에도 불구하고 다시 부모님 집에 돌아와서 사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고 한다. 어떻게 된 일인지 알아보도록 하자.

’10건중 3건’ 외지인들이 유독 싹쓸이해간 지역 2위 충남, 1위는?

올 상반기 지방 아파트 매매시장에 외지인들의 비율이 심상치 않다. 외지인들은 5대 광역시보다는 지방 쪽으로 눈길을 돌리고 있는 상황이다. 이들의 투자는 주로 충청과 강원이 주 타깃이 되었다고 하는데, 더 자세한 내용을 알아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