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 행세’로 비판받던 여배우가 결혼 소식을 알릴 수 없었던 이유

2006년 손호영의 ‘사랑은 이별을 데리고 오다’ 뮤직비디오로 데뷔한 배우 한채아는 데뷔 이후 다양한 드라마에 출연하며 활발한 연기 활동을 이어간다. 그렇게 배우로서 탄탄한 입지를 다져가던 중 2017년 한채아는 차범근의 차남 차세찌와 깜짝 열애설이 나는데, 당시 한채아의 연애 소식은 뜻밖에도 많은 논란을 일으킨다. 그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솔로인 줄 알았는데…” 조용해서 몰랐던 스타들의 현재 근황

평소 사생활의 노출이 많은 직업이니 만큼 스타들 중엔 조용한 결혼식을 치르고자 하는 경우도 많다. 이에 이름만 들어도 알만한 스타들의 결혼 소식이 뒤늦게 알려지는 경우도 있는데, 오늘은 결혼 후에도 미혼으로 아는 사람들이 많은 스타들을 알아본다.

“지저분해 보였다” 여배우가 첫인상 별로였던 남자와 결혼 결심한 계기

대부분의 연예인 커플들은 소문이나 기자들의 취재 등으로 알려지는데, 특이하게 직접 본인들이 고백한 커플이 있다. 바로 미쓰라와 권다현 부부다. 시작부터 심상치 않았던 두 사람의 러브스토리를 알아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