곳곳에서 “망했다” 소리 나오자 요즘 자영업자들 몰린다는 장소

최근 긱코노미가 뜨고 있다. 긱코노미는 임시로 하는 일을 뜻하는데, 최근 이런 긱코노미에 뛰어드는 사람들을 도와줄 수 있는 서비스가 나타났다고 한다. 월 100만 원에서 1억 원 매출까지 달성할 수 있다는 이 서비스에 자세히 알아보자.

“이 정도일 줄이야” 여성 쿠팡 배달 직원이 받아봤다는 월 최고 수익

코로나19 확산으로 택배 배송과 음식 배달 시장이 급격하게 커지면서 택배기사와 라이더의 처우도 함께 좋아졌다. 그렇다면 쿠팡에서 택배 배송일을 하고 있는 ‘쿠팡 친구’는 어느 정도의 수익을 올렸을까?

“팔 수 있는 건 다 팔아라” 회장님 지시로 급매물 쏟아지고 있는 대기업 현황

지난 7월 신세계 정용진 부회장은 사업의 확장과 생존을 위해 서울 성수동에 위치한 이마트 본사를 매각했다. 시총보다 높은 부동산을 가지고 있는 신세계 그룹이 왜 건물을 매각하면서까지 사업을 확장하는지 자세히 알아보자.

‘롤렉스가 20만원’ 쿠팡에서 판매중인 시계가격, 진짜인가요?

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명품 시장은 유례없는 호황을 맞았다. 보복 소비 현상이 명품 구매까지 이어진 것이다. 명품의 인기가 높아지는 만큼 짝퉁 시장도 날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특허청에 의하면 지난해 온라인 짝퉁 신고 건수는 1만 2767건으로 전년도 대비 204%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더 자세한 내용을 알아보도록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