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고 보니 집안 재산만 7조라는 ‘슈퍼 다이아 수저’ 출신 여배우

레아 세두의 가문은 프랑스 영화계의 큰손인 고몽과 파테의 재벌 가문인데요. 레아 세두의 아버지는 유명 드론회사 패럿의 창립자이자 패션 브랜드 루부탱의 대주주이기도 합니다. 재산만 7조 원인 재벌 가문의 자제죠.

‘백신여권까지…’ 프랑스 여행가도 되냐는 질문에 유학생의 대답

프랑스는 코로나19 백신접종을 의무화하며 방역 정책을 강화하고 있다. 식당이나 장거리 대중교통 이동 시 백신 접종 증명서를 지녀야 한다는 정책을 내놓기도 했는데, 백신 의무화를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벌어지기도 한 프랑스의 백신 접종 관련 상황을 살펴본다.

프랑스 명품 백화점에서 ‘아미, 발렌시아가’ 꺾고 매출 1위 했다는 국내 브랜드

새로운 도전을 하기에 늦은 나이는 없다지만, 현재 손에 쥐고 있는 것을 버리고 다시 시작하기에는 결코 적다고 할 수 없는 나이인 43세에 프랑스 파리로 향한 우영미 디자이너는 본인의 이름을 내건 패션 브랜드로 현재 한국이 낳은 세계적 패션 디자이너 반열에 이름을 올렸다. 불어 한마디 할 줄 몰랐던 그녀가 지금의 자리에 이르기까지 어떤 과정을 거쳤을지 알아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