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점에서 혼자 밥 먹다 울던 ‘여중생’은 이렇게 자랐습니다”

배우 한지민은 어린 시절 외모와 달리 내성적인 성격에 유독 힘든 학창 시절을 보내야 했다고 밝혔다. 심지어는 난생처음 하는 혼밥에 눈물까지 흘렸다고 하는데, 지금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로 성장한 배우 한지민의 어린 시절을 돌아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