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만 3만원” 고든 램지 버거 실제로 먹어 본 요리 유튜버가 남긴 말

요리 유튜버 ‘육식맨’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고든 램지 버거 한국 오픈 일 방문 리뷰”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했습니다. 영상에서 그는 “유튜버들을 초청해서 버거를 무료로 먹었다”라며 “다만 별다른 조건이 없었던 만큼 진심을 다해 리뷰할 예정이다”라고 밝혔습니다.

“한국·일본 버거킹 매물 나왔다” 넘겨받을 새 주인이 지불해야 할 금액은?

빠르고 급한 현대 사회에 최적화된 패스트푸드. 그중 가장 쉽게 접할 수 있는 음식은 단연 햄버거이다.언제든지 쉽고 편리하게 먹을 수 있는 것은 물론, 드라이브 스루로 손쉽게 포장도 되고 집으로 배달도 가능하기 때문이다. 근데 햄버거 프랜차이즈로

손님 화 풀게 만든 친절한 햄버거집 직원, 결국 이런 소식 전했다

지난해 6일, 방송을 하고 있던 프로게이머 김성대는 롯데리아에서 햄버거를 주문했다.먹던 중 뭔가 이상함을 느낀 김성대는 자신이 시킨 메뉴와 전혀 다른 메뉴가 왔음을 알게 됐다.”어이가 없다”며 해당 롯데리아에 전화를 건 그는 자신이 주문한 것과 다른

미국에서 2만 원에 팔린다는 ‘고든 램지 버거’ 한국에선 얼마?

쉐이크쉑, 이케아, 스타벅스 등 해외에서 인기를 끌다가 한국에 들어온 매장의 경우 해외에서 판매되는 가격보다 항상 비싸다는 논란이 뒤를 이었습니다. 최근 오픈을 발표한 ‘고든 램지 버거’는 어떨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