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태지 만나 180도 달라진 양현석
서태지와 아이들 탄생 비화 재조명
춤 스승-제자 사이로 만나

중앙일보
OSEN

YG 엔터테인먼트 대표양현석이 과거 서태지와 아이들에 합류하게 된 이유가 온라인을 통해 재조명되고 있다.

보통 과거부터 알고 지냈던 서태지, 양현석, 이주노가 뭉쳐 3인조 댄스 그룹인 서태지와 아이들을 결성한 것으로 알고 있지만, 사실 양현석과 서태지는 스승제자 사이였다고 한다.

2012년 양현석은 한 방송에 출연해 “박남정과 친구들로 활동할 당시 무도회장에서 서태지를 처음 만났다. 서태지가 나에게 춤을 배우기 위해 말을 걸었다”고 입을 열었다.

과거 시나위의 베이시스트였던 서태지는 시나위 해체 이후 락 뮤지션임에도 당시 한국에서 생소했던 랩 음악에 심취했다고 한다.

서태지닷컴

랩 장르를 바탕으로 한 획기적인 댄스 그룹을 만들겠다는 결심을 했고, 춤을 배우기 위해 양현석을 찾은 것이다.

그러나 양현석은 서태지에게 450만 원의 춤 레슨비를 요구했다고 한다. 3개월 치로 한 달에 150만 원인 셈이다. 심지어 이는 1991년에 있었던 일이다.

양현석은 방송에서 “‘(춤은) 이태원 클럽에서 배우면 된다’고 간단히 얘기했는데, 그다음 날부터 클럽에 나와 한 달간 가만히 앉아 바라보더라”라고 했다.

이어 “당시 나는 춤추는 친구 중에 인기가 많아 거만했는데, 서태지가 나에게 춤을 배우고 싶다고 해 레슨비 450만 원을 일시불로 받았다”고 털어놨다.

SBS ‘힐링캠프’

그러면서 “그런데 군대 영장이 나와 의도치 않게 돈을 환불해 주지 않고 연락을 끊게 됐다”고 고백했다.

그는 춤을 못 추게 되자 몸이 안 좋아져서 약 8개월 만에 의병 제대했다고. 양현석은 “제대 후 아는 사람 연락처를 뒤지던 중 서태지에게 연락하게 됐는데, 당시 서태지는 ‘난 알아요’ 곡을 쓴 뒤 솔로 앨범 준비 중이었다”고 서태지와의 재회를 전했다.

또 “이후 서태지가 먼저 팀을 하자고 제의했다. 이주노는 많이 고민했지만, 데뷔 한 달 전에 영입하게 됐다”며 “내가 계속 군대에 있었다면 서태지와 아이들은 없었을 것이고, 그렇다면 지누션과 원타임, 빅뱅, 2NE1도 없었을 것이다. 그 생각을 하면 가끔 무서워진다”고 덧붙였다.

아시아경제
연합뉴스

서태지와 아이들 데뷔 이후 인생이 180도 달라진 양현석은 래퍼 및 댄서로 이름을 널리 알렸고, 서태지와 아이들 해체 직후에는 잠시 솔로 가수로 변신하기도 했다.

이후 자신의 애칭을 본뜬 양군기획이라는 회사를 만들어 이때부터 가수 제작사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양군은 서태지가 양현석을 부를 때 쓰던 애칭이라고. 설립 당시 사명은 현기획이었다고 한다.

양군기획을 거쳐 현재의 YG엔터테인먼트가 됐다. 양현석은 YG엔터테인먼트에서 엄청난 성공 신화를 써 내려갔다. 그러나 연이은 논란으로 인해 양현석은 YG엔터테인먼트의 모든 직책을 내려놓게 됐다.

비즈 랭킹 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1
    감동이예요
    1
    화나요
    1
    슬퍼요
    1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