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연기 너무 잘해서 시사회장에서 범죄자로 오해까지 받았던 배우

악역 전문 배우 정해균은 2012년 개봉한 영화 ‘내가 살인범이다’의 살인범 역할로 얼굴을 알렸다. 스포일러가 될 까봐 시사회장에서도 객석에 앉은 그는 “영화가 끝나고 주변 관객들이 ‘헉’하고 놀라더라”라며 범죄자 아니냐는 오해를 받기도 했다.

‘재벌집 막내아들’의 유일한 딸, 어마어마한 학력 수준 공개됐다

JTBC ‘재벌집 막내아들’에서 진화영 역을 맡은 김신록에 대한 이야기가 연일 화제가 되는 가운데 그의 어마어마한 학력 수준이 공개되며 누리꾼들의 감탄이 이어졌다. 그는 아버지에게 “연극을 보면서 인생을 배워라”라는 조언을 받기도 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