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뒤덮은 미세먼지 사태 속에서 떼돈 벌어들인 회사들입니다.

미세먼지가 없어 멀리까지 선명하게 보이는 날이 오히려 어색할 지경이다. 정부는 미세먼지 농도를 좋음, 보통, 약간 나쁨, 나쁨, 매우 나쁨 5단계로 구분하며 ‘나쁨’부터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매우 나쁨’부터 외출을 삼가거나 마스크 착용 등을 권하고 있다. 미세먼지로 외출금지나 마스크 착용이 강제되는 셈이다. 그만큼

말로는 쉬운 실수령 1억 원, 버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

연봉이 1억 원이라고 해도 막상 통장에 들어오는 돈은 연 7680만 원 정도다. 연봉이 상승할수록 국가에서는 더 많은 돈을 가져가는데, 연봉 1억만 해도 연 2320만 원을 세금으로 가져간다. 어지간한 기업의 신입 직원 연봉을 세금 등으로 내고 있는 셈이다. 만약 연 실수령액이

대기업 건설사들이 유독 본사만 지방에 두는 진짜 이유

포스코건설은 어디에 위치해 있을까. 일반적으로 포스코 하면 포항을 떠올리기 마련이다. 실제로 포스코건설의 주소도 포항으로 되어있고 말이다. 하지만 정작 포스코건설의 핵심 부서는 포항에 있지 않다고 한다. 본사의 기능은 수도권에 두고 본사 주소만 포항에 있는 셈이다. 그렇다면 다른 건설사는 어떨까? 또 다른

건물주만 자격 있다는 ’스타벅스’ 창업, 얼마나 수익날까?

걸어서 맥도날드를 갈 수 있는 지역을 ‘맥세권’이라 한다. 그런데 맥도날드는 일반인도 점포를 낼 수 있는 반면, ‘스세권’이라는 말을 유행시킨 스타벅스는 직영점으로만 운영하기에 일반인이 가맹점으로 창업할 수 없는 프랜차이즈다. 그러나 조물주 위에 건물주라는 농담처럼 건물주에 한하여 스타벅스 창업이 가능하다고 한다. 물론

복권당첨 1등으로 1,000억 받은 그들은 어떤 삶을 살까?

‘복권 당첨자의 저주’의 대표적인 사례로 언급되는 사람은 2002년 파워볼에 당첨된 잭 휘태커(Jack Whittaker)입니다. 당첨금을 일시금으로 수령하면서 세금을 제외하고 그가 받게 된 돈은 9,300만 달러(약 1,041억 원)였습니다. 당첨금의 10%를 교회에 기부하고, 경기 불안정으로 해고했던 직원 25명을 복직시키고, 자선재단을 설립하고… 처음에는 모든

인도네시아에서 ‘한국 조미료’가 초대박 터진 이유들

‘미원’은 종합식품기업 대상이 1956년 개발한 최초의 국산 발효 조미료로 ‘조미료의 대명사’로서 현재까지도 굳건히 자리를 지키고 있다. 그런데 미원이 인도네시아에서도 소비자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고 한다. 현재 ‘미원인도네시아’는 현지 조미료 시장 점유율 20-30% 수준을 웃돌며 업계 2-3위를 다투고 있다. 그렇다면 어떻게

로또 판매점들이 왜 무조건 ‘현금결제’만 고집할까?

소시민들이 인생역전의 꿈을 품고 한 번씩 구입하는 복권이다. 그 중에서도 대한민국에서 가장 인기가 좋은 상품은 단연 Lotto로 2002년 12월부터 발행되어 현재까지 꾸준한 인기를 누리고 있다. 유난히 큰 인기를 끈 이유는 역시나 큰 당첨금 덕분으로 역대 최대 당첨금은 무려 407억원이었다. 당첨자는

회사는 왜 명절 선물로 현금 말고 ‘상품권’만 주는걸까?

첫 월급 선물로 부모님께 빨간 내복을 선물하던 시절이 있었다. 과거를 본받는 마음가짐으로 음력 1월 1일 설날에 빨간 내복을 선물하는 건 어떨까? 여러 의미로 즐거운 설날이 될 것이다. 기왕이면 빨간 내복 말고 별도의 선물을 준비하는 게 좋은데, 빨간 내복으로 심란한 이의

수천억 원대 압수된 밀수품은 전부 어디로 갈까?

해외에 나갈 일이 생기면 아무래도 면세쇼핑에 관심이 가게 된다. 요즘은 직구를 통해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지만, 직접 보고 구매하는 메리트가 있으니 더 좋다. 하지만 면세한도와 용도제한이 있어서 어쩐지 아쉽기도 하다. 1인당 기본 면세한도는 6백 달러로 3천 달러인 구매 한도의 1/5수준이며, 자가

계좌이체 실수로 ‘착오송금’ 했을 때 내 돈 찾는 방법

살면서 멍때리는 순간이 종종 있다. 그 순간마다 내 손가락이 가끔 사고를 치는 경우가 있는데 광고 전화인데 받는다거나 헤어진 옛 연인의 번호를 눌렀다거나 말이다. 그런데 이것보다도 더 무서운 사고는 바로 계좌이체 실수다! 사실 돈 문제인 만큼 정신 똑바로 차리고 하겠지만, 빨리